/사진=유튜브 채널 '한혜진'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한혜진' 영상 캡처


모델 한혜진이 해외에서의 아침 루틴을 공개했다.

3일 유튜브 채널 '한혜진'에는 '톱모델 한혜진이 해외에서 실제로 하는 모닝루틴 (반신욕, 조식먹방, 헤어꿀팁)'라는 제목과 함께 영상이 게재됐다.
/사진=유튜브 채널 '한혜진'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한혜진' 영상 캡처
한혜진은 "저는 지금 파리로 출국한다"고 밝혔다. 이어 인천공항에 도착해 비행기에 탑승했다. 그는 비즈니스석에 앉아 "이제 드디어 파리로 출발한다"고 말했다.

14시간의 비행을 거쳐 파리에 도착한 다음 날 한혜진은 아침부터 조깅에 나섰다. 한혜진의 첫 번째 아침 루틴은 조깅이었다. 한혜진은 "오늘 너무 춥던데 큰일 났네. 아침에 유산소를 하려고 한다. 전속력으로 달리면 덜 춥겠는데"라며 파리에서 조깅을 시작했다. 그는 "호텔에서부터 에펠탑까지 조깅했다"고 했다.

한혜진은 에펠탑 포토 스팟을 알려준다고 했다. 하지만 기억이 안 난다며 "못 차겠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어딘지 모르겠지만"이라며 우연히 발견한 포토 스팟을 알려줬다. 조깅을 마친 뒤 호텔로 돌아왔다. 이어 조식을 먹으러 식당으로 향했다. 그는 "한국 사람이니까 아메리칸 블랙 퍼스트를 시키겠다"고 밝혔다.
/사진=유튜브 채널 '한혜진'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한혜진' 영상 캡처
한혜진의 세 번째 루틴은 세안 후 반신욕이었다. 한혜진은 "매일 반신욕을 한다"고 말했다. 그 이유에 대해 "혈액 순환에 되게 좋고 피부도 같이 좀 좋아지더라. 무엇보다 몸에 셀룰라이트 쌓이는 걸 예방되는 거 같다. 할 수 있는 건 다하자 그런 마인드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혜진은 반신욕을 하면서 영상을 시청했다. 그는 "맛있겠다"며 입맛을 다셨다. 그러면서 "라면 하나 때릴까? 항상 싸서 다닌다. 한국에서는 잘 안 먹는다"고 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