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영 "서프라이즈 걔? 기분 나쁠 것 같지만 즐겨…'재연 배우'라고 무시 당하기도"('근황올림픽')


김하영 "서프라이즈 걔? 기분 나쁠 것 같지만 즐겨…'재연 배우'라고 무시 당하기도"('근황올림픽')
김하영 "서프라이즈 걔? 기분 나쁠 것 같지만 즐겨…'재연 배우'라고 무시 당하기도"('근황올림픽')
김하영 "서프라이즈 걔? 기분 나쁠 것 같지만 즐겨…'재연 배우'라고 무시 당하기도"('근황올림픽')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영상 캡처
김하영이 '서프라이즈' 출연 배우라는 자부심을 드러냈다.

24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는 '[김하영을 만나다] '서프라이즈' 미녀 역할 전담 배우, 새 직업만 4개... 놀라운 근황'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19년간 '서프라이즈'를 해온 김하영. MC는 "부침도 있었을 것 같다"고 물었다. 김하영은 "엄청 많았다. '재연 배우'라는 말이 '배우'로 쉽게 바뀌지 않더라. 특히 방송가에서. 재연이라고 무시 당하는 경우도 많았다. 안타까운데 '그래? 날 재연이라고 불러? 그럼 내가 재연에서 톱이 될게' 제가 항상 그런 얘길 한다. 그런 마음가짐으로 열심히 살려고 한다"고 털어놓았다. 또한 "'서프라이즈 여자 걔?'라고 하면 기분 나빠할 거라 생각하는데 기분 나빠하지 않는다. 전 좋아한다. 즐긴다"며 자랑스러워했다.

김하영은 '서프라이즈' 배우로 뿌듯했던 순간도 털어놨다. 그는 "방송계에서 아나운서 분들 만나면 '언니 저 서프라이즈 키즈에요' 그런다. 감동적이다. 서프라이즈 보고 컸다는 말이 크게 와닿았다"며 기쁜 마음을 드러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