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김하영 "호감 있던 유민상에게 까여…웨딩드레스 구비"('근황올림픽')


[종합] 김하영 "호감 있던 유민상에게 까여…웨딩드레스 구비"('근황올림픽')
[종합] 김하영 "호감 있던 유민상에게 까여…웨딩드레스 구비"('근황올림픽')
[종합] 김하영 "호감 있던 유민상에게 까여…웨딩드레스 구비"('근황올림픽')
[종합] 김하영 "호감 있던 유민상에게 까여…웨딩드레스 구비"('근황올림픽')
[종합] 김하영 "호감 있던 유민상에게 까여…웨딩드레스 구비"('근황올림픽')
[종합] 김하영 "호감 있던 유민상에게 까여…웨딩드레스 구비"('근황올림픽')
[종합] 김하영 "호감 있던 유민상에게 까여…웨딩드레스 구비"('근황올림픽')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영상 캡처
김하영이 개그맨 유민상과 '개그 콘서트'를 함께하던 당시 호감이 있었다고 밝혔다.

24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는 '[김하영을 만나다] '서프라이즈' 미녀 역할 전담 배우, 새 직업만 4개... 놀라운 근황'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시됐다.

MC는 "'서프라이즈' 남자 배우로 기억나는 분들은 많은데 여자 배우는 하영님 밖에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김하영은 “길 가다가 '어?!', '맞죠?' 이런다"며 웃었다.

MC는 "'서프라이즈'의 백미는 귀신 나오는 장면 아니냐"고 했다. 김하영은 귀신 등장 장면 촬영 비하인드를 풀어놨다. 김하영은 "눈을 어떻게 뜨느냐가 중요하다"며 "퍼런 불빛으로 허옇게 하지 않나. 그걸로 나오는 거다. 허연 연기가 뭔 줄 아냐. 커피 콩을 태운다. 펌프 같은 걸로 연기를 피우는데 냄새가 온몸에 다 밴다. 죽을 것 같은데 숨이 차 죽겠는데 아무렇지 않은 척 연기한다"고 말했다. 이어 "드라이아이스라고 생각하시는데 스태프 분이 밑에서 계속 (펌프질을) 하고 있는 거다"며 웃었다.

김하영은 시체 연기 비하인드도 전했다. 김하영은 "시체처럼 누워있지 않나. 잠든 거다. 우리 스태프들이 절 안 깨우고 갔다. 가족 같은 팀들, 저를 안 깨우고 갔더라"며 웃음을 터트렸다.

김하영은 "초창기에는 사이코패스, 다중인격 이런 걸 많이 했다. 학생들이 학교 버스 타면 뒤에서 '쟤, 미친X다'라고 하곤 했다. 지금 시키면 더 잘할 수 있을 거다. 독기 품은 거. 그때는 청순하게 이런 걸 나쁘지 않게 했는데, 왕과 대면하거나 사랑을 이루거나 눈이 마주치거나 하는 장면에서 눈이 약간 이런 (요염한) 느낌이 난다. '저 왕을 꼬시겠다' 이런 느낌"이라고 전했다.

김하영은 바다에 빠지고 통통배 타고 나갔다가 망망대해에서 헤엄치고 바위에 거꾸로 매달려본 적도 있다고 밝혔다. 낭떠러지 위에 서보기도 하고 묶여도 봤다고 한다. 김하영은 "'서프라이즈'를 위해서라면 뭐든 다 할 수 있다"며 환하게 웃었다.

신부, 귀신 역할을 많이 한 김하영은 "소복은 없고 드레스는 있다.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결혼한 여자. '연쇄혼인마', '프로시집러'라더라"면서 "근데 남자는 늘 한정돼 있다"고 웃음을 터트렸다. 실제 결혼하게 된다면 "버진로드를 들어갈 때 눈물이 안 날 것 같다"며 "많이 걸어봤으니까 드레스를 앞발로 차면서 걸어야 안 밟을 수 있다"는 팁도 알게 됐다고 한다.

김하영은 '개그콘서트'에 2019년 10월부터 종영까지 고정 출연했다. 김하영은 "9개월 동안 같이 했다. 마지막 방송이 통편집이 됐다. 심지어 대머리 분장도 했다. 가발을 쓴 상태에서 대머리 분장을 안에 하고 있었는데 가발을 딱 벗는 순가 관객들이 막 웃어야 하는데 모두 '헉!'이러더라. '저 여자가 저렇게까지 해야하나' 이런 거다"며 웃었다.

김하영은 '개그콘서트'를 하며 유민상과 핑크빛 분위기를 연출했다. 김하영은 "실제로 마음이 조금 조금씩 가고는 있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신)봉선 씨와 개그우먼들과 같이 한 분장실을 쓰니까 물어보더라. '민상이 괜찮냐', '마음이 어떠냐'. 나는 '괜찮게 생각한다'고 했다"고 전했다. 또한 "'어머 이 언니 어떡하냐!' 처음에 난리치더니 만나는 자리를 만들려고 하더라. 그런데 민상 씨가 그렇게 쉽게 곁을 내주는 사람이 아니다. (여자 동료들이) '오빠 같이 치킨 먹자' 그래도 집에서 절대 안 나온다"며 "몇 번 까였었다. 한두 번 까인 게 아니었다"고 털어놓았다.

19년간 '서프라이즈'를 해온 김하영. MC는 "부침도 있었을 것 같다"고 물었다. 김하영은 "엄청 많았다. '재연 배우'라는 말이 '배우'로 쉽게 바뀌지 않더라. 특히 방송가에서. 재연이라고 무시 당하는 경우도 많았다. 안타까운데 '그래? 날 재연이라고 불러? 그럼 내가 재연에서 톱이 될게' 제가 항상 그런 얘길 한다. 그런 마음가짐으로 열심히 살려고 한다"고 털어놓았다. 또한 "'서프라이즈 여자 걔?'라고 하면 기분 나빠할 거라 생각하는데 기분 나빠하지 않는다. 전 좋아한다. 즐긴다"며 자부심을 드러냈다.

김하영은 '서프라이즈' 배우로 뿌듯했던 순간도 털어놨다. 그는 "방송계에서 아나운서 분들 만나면 '언니 저 서프라이즈 키즈에요' 그런다. 감동적이다. 서프라이즈 보고 컸다는 말이 크게 와닿았다"며 기쁜 마음을 드러냈다.

김하영은 여러 일을 하고 있다고 한다. 그 이유에 대해 "'서프라이즈'는 수익은 아예 배제하고 촬영했기 때문에 수익은 다른 데서 찾아야하는 상황이다. 쇼호스트 했고 리포터 해봤고 라디오도 하고 있고 오만 건 다했다"고 밝혔다. 현재는 유튜브 채널 '궁녀TV'에도 출연하고 있다. 김하영은 "'궁녀TV'가 잘 됐으면 좋겠다. (배우 박재현과) '서프라이즈' 관뒀으면 떨어질 줄 알았더니 같이 아직도 하고 있다"며 웃었다. 이어 "올해부터는 낚시 FTV에서 낚시 프로그램을 새로 들어갈 예정이다"고 밝혔다.

김하영은 "2023년 계묘년에는 항상 건강하시고 원하는 모든 일 이뤄지시고 가족 모두 행복하실 제가 바라겠다. 저 김하영도 항상 응원해주시고 계속 사랑해달라"고 새해 인사를 전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