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호영 셰프 / 사진=생각엔터테인먼트
정호영 셰프 / 사진=생각엔터테인먼트


정호영 셰프가 설날 특집으로 꾸며진 '화요일은 밤이 좋아' 출연 소감을 밝혔다.

25일 정호영은 텐아시아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화요일은 밤이 좋아' 무대에 오른 순간을 떠올렸다.

그는 "노래를 부르는 것이 본업은 아니니 긴장을 많이 했죠. 방송에 같이 나간 분들이 같은 생각엔터테인먼트 식구들이고 친한 사람들이다 보니 힘이 됐어요"라며 운을 띄웠다.

앞서 정호영은 TV조선 '화요일은 밤이 좋아'에 등장, 남다른 무대 장악력과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식구들과의 케미를 보여줬다.
사진=TV조선
사진=TV조선
'화요일은 밤이 좋아' 무대에서 가수 송대관의 '네 박자'를 선곡한 정호영. 당시를 생각하며 "마이크를 잡고 무대에 올라 사람들을 보니 긴장이 돼서 계속 떨었어요"라며 "근데 막상 노래를 시작하니 즐겼던 것 같아요"라고 이야기했다.

긴장이 풀어진 이유는 있었다. 정호영의 옆을 든든하게 지켜준 회사 식구들 덕분이라고. 정호영은 "(회사 식구들이) 제가 긴장하고 있는 것을 알고 있었어요. 응원도 해주고 긴장하지 말라고 말해주더라고요. 무대에 저만 있었다고 생각하면 힘들었을 텐데 덕분에 마음이 놓였죠"라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특히 친한 동생 김호중에 대한 마음은 남달랐다. 그는 "호중이는 친한 동생이에요. 동생이자 경험 많은 가수죠. 힘이 되준 고마운 동생이에요. 무대에 오르기 전 발음을 또박또박해야 점수가 잘 나올 거라며 조언을 해줬어요"라며 일화를 공개했다.

또 "호중이와는 예전에 다이어트 프로그램을 함께하면서 친해졌어요. 회사에 들어오게 된 배경도 호중이의 추천이 있어서죠"라고 밝혔다.
정호영 셰프 / 사진=생각엔터테인먼트
정호영 셰프 / 사진=생각엔터테인먼트
정호영의 '네 박자' 무대는 그저 즐기기만 한 무대는 아니었다. 그는 "나름대로 연습을 많이 했어요. 사실 '네 박자'라는 곡이 대중적이잖아요. 쉽게 부를 수 있을거라 생각했는데 음정을 유지한다거나, 감정을 노래 끝까지 이어가는 게 어렵더라고요"라며 미소를 지었다.

활발한 방송 활동에도 본업 요리사에 대한 고충도 있었다. 정호영은 "요즘은 다시 가게에 손님들이 많이 찾아주고 계세요"라며 "코로나19가 터지고 나서 정말 힘들었죠"라고 했다.

이어 "영업시간 제한에 집합 인원수 제한까지 있었죠. 손님은 안 오시는데 그렇다고 열심히 일하는 직원들을 내보낼 수는 없잖아요. 모아둔 돈을 쓰거나 은행 대출을 받아 가게를 유지했어요. 액수로만 따지면 3억 원 정도는 날아간 것 같아요"라며 솔직한 심정을 토로했다.
정호영 셰프 / 사진=생각엔터테인먼트
정호영 셰프 / 사진=생각엔터테인먼트
정호영에게 방송 출연은 힘든 상황 속 하나의 활력소가 됐다. 정호영은 "방송이라는 게 제가 좋아한다고 나갈 수 있는 건 아니잖아요. 그저 불러주는 것만으로도 정말 감사하죠. 가게가 많다 보니 운영에만 몰두할 때가 있어요. 방송 출연은 가게 운영으로 지친 몸과 마음을 치료해주는 선물 같아요"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요식업계에 대한 진심도 내비쳤다. 그는 "요리사를 조명해주는 프로그램이 생겼으면 좋겠어요. 요즘은 트로트나 체육인을 중심으로 꾸려진 프로그램은 많이 있어요. 예전에는 그 관심 요식업계에도 있었는데 말이죠. 좋은 요리사분들이 많거든요. 이분들이 주목받는 시간이 왔으면 좋겠네요"라고 덧붙였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