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지연 "박연진 립·헤어 예쁘다고 난리, but 친구들이 너무 무섭다고"


배우 임지연이 '더 글로리'를 통해 '딕션 좋은 배우'가 됐다며 미소 지었다.

25일 임지연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 유튜브에는 '임지연 배우의 24시간을 공개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임지연은 '더 글로리' 이후 차기작에 대해 '마당이 있는 집'이라고 밝히면서 "새로 들어가는 역할이 '더 글로리' 연진과는 반대다. 새롭기도 하면서 어렵기도 하다"고 전하기도 했다.

임지연은 화보 촬영 준비에 돌입, 스태프들과 함께 이야기를 나눴다. 임지연은 "연진이 립은 어떤 건가요?"라고 물었고, 스태프는 "연진이 립은 옷에 따라 많이 달라진다"고 했다. 이어 임지연은 "연진이 머리 예쁘다고 난리다. 긴 웨이브의 정석이라더라"며 "내 친구들이 자꾸 고데기 머리를 보낸다"고 했다.
임지연 "박연진 립·헤어 예쁘다고 난리, but 친구들이 너무 무섭다고"
그러면서 '더 글로리' 속 박연진에 대한 주변의 반응에 대해 "연진이 너무 무섭다고 그러더라"며 "나 전국민 기피 대상이야"라면서도 밝게 웃어보였다. 이날 화보 촬영장에서 임지연은 화기애애하고 기분 좋은 에너지로 임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임지연은 넷플릭스 시리즈 '더 글로리'(극복 김은숙 연출 안길호)에서 학교폭력 가해자 박연진 역을 맡아 크게 주목받고 있다.

'
임지연 "박연진 립·헤어 예쁘다고 난리, but 친구들이 너무 무섭다고"
더 글로리'는 유년 시절 폭력으로 영혼까지 부서진 문동은이 온 생을 걸어 치밀하게 준비한 처절한 복수를 그린 작품이다. 오는 3월 10일 시즌2가 공개된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