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길스토리이엔티
/사진제공=길스토리이엔티


배우 김남길이 말동무 캠페인을 시작한다.

25일 소속사 길스토리이엔티에 따르면 김남길이 대표로 활동하고 있는 문화예술 NGO 길스토리가 버려진 퇴역 경주마의 치료와 보호를 통해 동물 권리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고 시민의식을 확산시키기 위한 '말동무 캠페인'을 시작한다.

'말동무 캠페인'은 폐사 직전 구조된 퇴역 경주마의 치료·보호와 함께 미디어에 출연하는 동물들에 대한 처우 개선을 위한 시민의식 증진 캠페인이다. 동물자유연대와 협업해 퇴역 경주마 ‘별밤’과 1대 1 결연하고 치료와 보호에 힘쓰는 것은 물론, 학대받고 방치된 말을 돌보기 위한 활동도 꾸준히 이어 나갈 예정이다.
/사진제공=길스토리이엔티
/사진제공=길스토리이엔티
이번에 길스토리가 결연한 퇴역 경주마 별밤은 2008년부터 2011년까지 서울경마공원에서 경주마로 활동했다. 퇴역 이후 10여년간 여러 승마장을 전전하다가 지난해 8월 충남 부여의 한 폐농장에서 구조됐다. 발견 당시 갈비뼈가 드러날 정도로 말라 있었고 사람을 태우는 오랜 노동으로 뒷다리가 심하게 부어 제대로 걷지 못한 상태였다. 시민의 제보와 동물자유연대에 의해 구조된 별밤은 현재, 제주에 있는 생추어리에서 보살핌을 받고 있다.

캠페인 기금은 지난해 12월 3일 개최한 길스토리 기부쇼 '2022 김남길의 우주최강쇼'에서 김남길과 함께 재능기부로 동참한 배우 정우성, 박성웅, 정만식, 정무성, 차청화, 고규필, 김준한, 이현욱, 차엽, 임시완, 성준, 서현, 방송인 장성규, 권일용 교수, 백종원 대표, 한재덕 대표를 비롯한 2000여 명의 후원자들의 성원으로 마련된 공연 수익금으로 조성됐다.

여기에 지난해 '헌트', '범죄도시2'와 '교섭'을 투자 배급한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와 홍정인 대표이사 사장도 기부에 동참하며 뜻을 함께하기로 했다.

김남길은 "최근 말과 함께 촬영하는 경우가 많다 보니 미디어에 출연하는 동물들에 관심을 갖게 됐다. 주로 퇴역한 경주마들인데, 부상을 당하면 버려지거나 일부 불법적으로 거래되는 말들도 있다고 해서 도울 방법을 알아보다가 '말동무 캠페인'을 직접 기획하게 됐다. 캠페인을 통해 동물권에 대한 인식이 확산되고 촬영장에서 함께 촬영하는 동물들에 대한 처우도 개선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라고 전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