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과의사♥' 이윤지, 딸이 찍어 놓은 사진 한참 보더니…삭제 포기한 애둘맘


배우 이윤지가 딸을 향한 애틋한 마음으로 잠 못 이뤘다.

이윤지는 25일 "네가 스스로 찍어놓은 요상한 발가락 사진"이라고 시작하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이어 "왼발이구나. 저기는 샌들 때문에 까졌나 귀엽다고 생각하다가 넘쳐나는 사진 사이 이마저도 못 지우겠어서 한참을 쳐다보다 삭제하기를 포기하는 지독한 사랑"이라고 덧붙였다.

이윤지는 "사진 한 장 못 지우면서 커서 어떤 사람 되려고. 애미야. 그 사랑과 내 인생이 겹쳐 밤이 복잡하외다"고 전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이윤지의 딸이 직접 찍은 자기 발 모습이 담겼다. 이윤지는 해당 사진을 한참 쳐다보다 삭제하기를 포기했다고.

이윤지는 2014년 치과의사와 결혼, 슬하에 두 딸을 두고 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