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친' 송혜교라도 부르지…기은세, 음식 다 해놨는데 손님 안왔다


방송인 기은세가 쓸쓸한 새해를 맞이했다.

최근 기은세는 "올해는 손님들이 없는 둘만의 설날을 보내어 서운했습니다 😆
그래도 기분은 내야 하니까 설날 다운 음식들을 해먹어 보았습니다. 여러분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기은세는 직접 명절음식을 준비한 모습. 정갈하고 깔끔한 느낌이다.

기은세는 지난 2012년 12살 연상 일반인과 결혼에 골인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