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비단이' 김지영이랑 동거까지 했는데, 돈 안갚고 딴 남자 만나더라"


'왔다! 장보리'의 비단이로 인기를 얻은 아역배우 출신 김지영이 돈을 빌린 후 갚지 않았다는 폭로가 제기됐다.

김지영의 전 남자친구라고 주장한 한 네티즌은 1월 22일 개인 SNS에 김지영의 계정을 태그한 후 "폭로 안 하려고 했다가 6개월 고민하고 올린다"며 경제적 문제에 대해 언급했다.

"폭로 안 하려고 했다가 6개월 고민하고 올린다. 동거했었고 친구(김지영)가 가정폭력을 당해서 집에 빚이 몇 억 있는데도 불구하고 저희 어머니 아버지가 빚내서 지영이 자취방 잡아줬다. 월세도 물론 저희 부모님이 냈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어느 날 잠적하고 집을 나가서 다른 사람과 사귀고 있으니 연락하지 말라더라. 돈 문제 관련된거면 다 자기가 주겠다고 당당히 얘기했는데 연락 한 통 없다"며 "저희 아버지는 아직도 이 돈 사건 때문에 4시간 주무시고 대리운전 뛰고 계신다. 어머니도 마찬가지다. 생각없이 사는 사람들 TV 나오는 꼴 보기 싫다. 돈 갚으면 바로 내리겠다"고 덧붙였다.

또 A씨는 "2022년 3월 10일경 김지영 가족 전부가 저희 가족 다 있는 본가집에 찾아와서 저희 가족이 납치를 했다 뭘 했다 말도 안 되는 소리를하며 저는 (그들에게)몇대 맞았다. 맞은 거 사건 접수도 안 했다"며 "그대로 지영 친구는 집에 끌려갔고, 일주일 뒤에 나와서 자취방 잡아준 거다. 죽어도 이 돈 받아낼 것"이라고 설명했다.

Mnet '고등래퍼4' 출신 이상재(Touch the Sky) 역시 김지영의 SNS 게시물에 "내 돈으로 바다 갔냐?", "돈 갚아"라는 댓글을 달며 김지영이 150만 원을 빌려 갔으며 거짓말로 빌리고 미뤘고 연락도 안 되고 집 주소도 모르고 전화번호도 바꿨다고 주장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