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사람은 셋인데 세뱃돈 봉투는 2개…'신사임당권' 준비한 개그맨 선배('공부왕찐천재')


유재석, 사람은 셋인데 세뱃돈 봉투는 2개…'신사임당권' 준비한 개그맨 선배('공부왕찐천재')
유재석, 사람은 셋인데 세뱃돈 봉투는 2개…'신사임당권' 준비한 개그맨 선배('공부왕찐천재')
유재석, 사람은 셋인데 세뱃돈 봉투는 2개…'신사임당권' 준비한 개그맨 선배('공부왕찐천재')
사진=유튜브 채널 '공부왕찐천재'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공부왕찐천재' 영상 캡처
유재석이 홍진경, 조세호, 남창희에게 세뱃돈을 줬다.

22일 유튜브 채널 '공부왕찐천재 홍진경'에는 '유재석이 홍진경에게 준 세뱃돈 액수는?ㄷㄷㄷ (핑계고, 설날)'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시됐다.

홍진경, 조세호, 남창희는 유재석을 만났다. 세 사람은 설날을 기념해 한복을 차려입고 유재석에게 "건강하십시오"라며 세배했다.

유재석은 "세배했으니 그래도 세뱃돈을 (줘야하지 않나)"라고 말했다. 하지만 세 사람은 손사래를 치며 거절했다. 하지만 PD가 봉투를 건네며 "여기다 넣어달라고"라고 말해 폭소케 했다. 유재석은 "여기다 넣어 달라는 건 뭐냐"며 웃었다.

조세호는 "진경 누나가 앞에서 '재석이 오빠, (세배하면) 무조건 주시겠지' 하지 않았냐"고 폭로했다. 홍진경은 촬영 전 셋만 있는 상황에 "절 받고 입 닦진 않으시겠지?"라고 말한 바 있다.

유재석은 "제가 세 분을 안 기간이 오래됐지만 이렇게 세배까지 받을 줄 몰랐다. 감사드린다"며 준비한 세뱃돈을 꺼냈다. 유재석은 "(세뱃돈이) 적정한 선이 있다. 웃음이 나올 수 있는 선의 세뱃돈이 있다. 금액을 지금 공개할까요"라며 세뱃돈을 공개했다.

유재석은 "일단 진경이가 우리 프로그램에도 나왔고 10만 원"이라며 홍진경에게 5만 원짜리 2장으로 10만 원이 든 세뱃돈 봉투를 꺼냈다. 조세호와 남창희에게는 "두 분은 여기에 적당하게 넣었다"며 봉투를 줬다. 봉투를 열어본 조세호는 "약간 파란색이?"라며 어리둥절해했다. 이어 "이게 맞냐"라며 "저희는 만 원씩 주신 것 같다"라면서 만 원짜리 2장을 봉투에서 꺼냈다.

유재석은 "이건 천 원이면 웃어도 불쾌하다"며 "10만 원 5만 원 5만 원 안 웃기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