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스러운’ 방탄소년단 진, 백종원 유튜브 ‘시장이 되다’ …선물 같은 등장



방탄소년단(BTS) 진이 백종원 유튜브에 깜짝 등장하며 팬들의 마음을 두근거리게 했다.

진은 백종원이 정성들여 기획한 시장 살리기 프로젝트 “시장이 되다” 1화에 등장, 많은 관심을 끌며 팬들에게 기쁨을 선물했다.
‘사랑스러운’ 방탄소년단 진, 백종원 유튜브 ‘시장이 되다’ …선물 같은 등장
'백종원, 시장이 되다' 1화에는 백종원이 시장을 옛날 느낌을 그대로 살리며 리모델링하는 내용이 이어졌고, 영상의 말미에 공개된 다음 이야기에 진이 출연했다.

진은 리모델링이 진행된 시장을 백종원과 함께 둘러보며 '지역발전에 이바지 하고 계시구나~', '너무 이쁘게 하셨다.', '깔끔한데 옛날 느낌이 나서 좋다' 라고 이야기하는 장면들이 이어졌다.
‘사랑스러운’ 방탄소년단 진, 백종원 유튜브 ‘시장이 되다’ …선물 같은 등장
진은 방탄소년단 유튜브 공식계정을 통해 입대전 공개한 유튜브 콘텐츠 '취중진담'에서도 백종원과 함께 강화풍물시장을 방문하며 시장 상인분들께 직접만든 술로 블라인드 테스트를 진행한 바 있다.

진이 진심을 다해 전통주를 만들며 애정을 가득담아 진행한 컨텐츠 '취중진담'에 이어 시장살리기에도 백종원의 황금인맥으로 등장하며 팬들에게 행복함을 선물했다.
‘사랑스러운’ 방탄소년단 진, 백종원 유튜브 ‘시장이 되다’ …선물 같은 등장
진은 지난 12월 유튜브 채널 ‘방탄TV’에 ‘BTS진 with 백종원’ 이란 제목으로 ‘취중진담’ 공개된 바 있다. ‘취중진담’은 진과 백종원이 전통주 명인 박록담을 만나 한국 전퉁주를 알리는 취지가 담긴 웹콘텐츠다. 1편이 공개 된지 12시간만에 조회수 125만, 2편은 11시간만에 110만 회 조회수를 넘기며 폭발적인 반응을 얻으며 인기 동영상 13위에 올랐다.
짧지만 폭 넓은 솔로 활동을 마치고 입대한 진은 군백기에도 여전한 막강한 인기를 뽐내며 팬들 뿐만 아니라 대중의 호평과 응원을 받고 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