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소유기'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소유기' 영상 캡처


가수 소유가 한 부분에 무언가가 많다는 말에 옷이 작아서 그렇다고 밝혔다.

지난 19일 유튜브 채널 '소유기'에는 '이렇게 즉각적으로 효과가 나타난 건 처음이야… 말려 있는 거북목 일자 어깨로 쫙 펴주고 왔습니다!ㅣ바른 자세를 위한 체형 교정 운동'이라는 글과 함께 영상이 게재됐다.
/사진=유튜브 채널 '소유기'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소유기' 영상 캡처
소유는 "여러분도 알다시피 제가 최근에 목 디스크 때문에도 조금 고생했었다. 다리를 다쳐서 요즘 사실 운동도 못하고 골프도 못 쳤다. 굉장히 답답한 삶을 살아가고 있다. 운동도 중요하지만 뭐니 뭐니 해도 제일 중요한 건 바른 자세"라고 말했다.

이어 "뭔가 혼자 하는 스트레칭보다는 전문가 선생님께 바른 자세 교정을 받으면 좋지 않을까 싶어서 운동하러 왔다. 자세만으로도 효과가 좋아서 연예인 분들도 많이 한다고 하더라. 제가 비포 & 애프터를 보여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소유는 다리를 깁스한 채로 체형 교정 선생님과 만나 운동을 시작했다. 그는 "이 꼴로 체형 교정을 받으러 와서"라고 말을 흐렸다. 소유는 다양한 각도로 사진을 찍어 자신의 체형 분석에 나섰다.
/사진=유튜브 채널 '소유기'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소유기' 영상 캡처
소유는 "목 디스크, 허리, 무릎 연골, 골반이 아프다. 그래서 유산소 운동 많이 하면 골반이 아주 아프다. 다른 데는 멀쩡하다"고 밝혔다. 그는 선생님과 함께 체형 교정 운동을 시작했다. 또한 선생님은 "아까 검사 진행했을 때 여기 부분에 유독 뭔가 많이 있었지 않나"라고 말했다. 이에 소유는 "살이요? 옷이 작아서 그래요"라고 했다.

소유는 "제가 느꼈을 때는 살을 뺀다는 개념의 운동보다는 내 몸이 틀어지는 자세를 교정하면서 운동한다는 개념으로서는 좋은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처음에 운동하는 사람에게 돈이 들더라도 PT를 받으라고 한다. 이상한 자세로 운동하면 이상한 몸이 만들어진다"고 전했다.

소유는 3회차 운동이 끝난 뒤 만족감을 드러냈다. 그는 "이렇게 즉각적으로 반응이 온 건 처음이다"고 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