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장우, 쯔양도 찾은 '우동집 불야성'‥요리 진심 '가루요리사' [TEN피플]


먹을 줄 아는 자가 요리도 잘한다고 했다. 음식 때문에 비주얼을 포기한 배우 이장우. 가루왕자로 불리다 가루를 내더니 이번엔 우동가게를 냈다.

최근 먹방 유튜버 쯔양은 이장우가 낸 우동 가게를 방문했다. 이장우는 우동 가게를 연 이유에 대해 "제가 즉석우동을 정말 좋아한다. 지금은 포장마차나 트럭에서 파는 즉석우동이 거의 다 사라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해장을 거의 우동으로 하는데, 찾아가기 너무 멀어서 내가 먹으려고 차렸다"고 밝혔다. 이장우는 우동가게를 운영 중인 걸 공개하고 싶지 않다고 하면서도 "가게에 있을 땐 직접 요리한다"고 덧붙였다.
이장우, 쯔양도 찾은 '우동집 불야성'‥요리 진심 '가루요리사' [TEN피플]
이장우, 쯔양도 찾은 '우동집 불야성'‥요리 진심 '가루요리사' [TEN피플]
MBC '나 혼자 산다'에서 간단하게 요리하면서 음식 사랑을 보여준 이장우. 특히 그는 남다른 조미료 사랑으로 '가루 왕자' '가루요리사'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

이장우는 우동 위 양념을 두 달이나 연구했다면서 "하도 매운 양념을 머으니 위가 뒤집어질 정도였다"며 우동 레시피에 대한 진심을 드러냈다.

이어 "많은 분이 궁금해하시는데, 우동에 가루는 전혀 안 들어갔다. 사실 가루가 상당히 비싸다"며 조미료 없는 우동임을 강조했다.
이장우, 쯔양도 찾은 '우동집 불야성'‥요리 진심 '가루요리사' [TEN피플]
이장우는 음식에 진심이다. 여러 가루를 조합하고 향신료를 넣어 불량 레시피처럼 보이긴 해도 간단하고 빨라 이장우의 레시피는 시청자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그가 '나 혼자 산다'를 통해 공개한 간단 김장 김치나 족발 덮밥, 물냉면 등 MSG를 '때려 넣었지만 맛있는' 요리를 선보였다.

그의 음식을 먹어본 많은 연예인들이 극찬했지만, 정확한 레시피는 알려지지 않아 아쉬워하는 팬들이 많았다. 그래서 이장우는 유튜브 채널을 개설하고 팬들과 소통하며 '가루 요리사'로서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이장우, 쯔양도 찾은 '우동집 불야성'‥요리 진심 '가루요리사' [TEN피플]
이장우, 쯔양도 찾은 '우동집 불야성'‥요리 진심 '가루요리사' [TEN피플]
이장우의 요식업은 준비된 사업. 그는 지난해 9월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나는 먹는 걸 가장 행복하게 생각하는 사람이다. 저는 돈이 많아 행복한 사람도 아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제가 요리 수완이 좋다보니 가게 하나 내서 소박하게 살면 어떨까라는 생각을 늘 한다"고 밝힌 바 있다.

또 "음식 장사로 돈 많이 벌 자신도 있다. 김치 사업을 해볼까 생각도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맛있는 음식을 만들어 먹고, 대접하며 행복을 느끼는 이장우. 배우로서 외모 욕심도 내려놓을 만큼 먹을 것에 진심인 그의 첫 우동 가게. 동네 맛집으로 유명세를 타는 건 금방일 듯싶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