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 '갈매기' 니나 역 진지희 인터뷰
진지희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진지희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인터뷰①에 이어

배우 진지희가 선배 소유진 남편 백종원 덕분에 '갈매기' 팀이 살 빠질 시간이 없다고 밝혔다.

소유진과 진지희는 동국대학교 선후배 사이다. '갈매기'를 통해 호흡을 맞추는 소감도 남다를 터다.

진지희는 소유진에 대해 "많이 긴장했다. 선배님이시다 보니까 후배 입장에서 연기를 하다 보면 '저 이렇게 생각하는데, 이렇게 해볼까요?'라고 이야기하는 게 어렵게 느껴진다. '혹시 내가 선을 넘는다고 생각하면 어떡하지?'라는 조바심이 생겼다. 그런데 오히려 쿨하시고 친언니 같다"고 말했다.

이어 "성격이 정말 좋으시다. 항상 웃고 계신다. '좋아, 이것도 해보자'고 하는 스타일이시다. 밥을 먹을 때도 잘 챙겨주신다. 또 선배님의 남편분이 서포트도 많이 해주신다. 컵라면, 도시락 등을 챙겨주셔서 '갈매기' 팀이 살 빠질 시간이 없다. 소유진 선배님뿐만 아니라 이순재 선생님, 주호성 선생님, 김수로 선배님, 정동화 오빠 등의 선물과 서포트로 행복한 하루를 보내고 있다"고 덧붙이며 웃었다.
진지희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진지희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진지희는 "소유진 선배님을 비롯해 많은 분이 무대 밖에서 후배들을 이끌어 주신다. 그게 무대 위에서 다 드러난다. 무대 위에서 케미스트리가 드러나다 보니 소유진 선배님한테 더욱 의지하게 된다. 선배님과 있을 때 더욱 안정감을 느낀다"고 했다.

연극에 처음 도전한 진지희는 처음에 '내가 잘하자'라는 입장이었다고. 그는 "처음에는 '어떡하지? 내가 잘 해야 하는데', '폐를 끼치면 안 되는데'라는 생각이었다. 이제는 정동화, 권화운 오빠와 친해졌다. 이제는 오빠들이 뜨레블례프로 보인다. 오빠들이 뜨레블례프로 동화돼 있고, 저도 니나에 녹아들어 있다 보니까 호흡이 점점 맞아가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또한 "동화 오빠는 눈으로 감정을 끌어내 준다. 동화 오빠 덕분에 제가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될 때가 있다. 화운 오빠는 감정이 풍부하다. 화운 오빠가 울컥할 때면 저도 모르게 울컥할 때가 있다. 그래서 항상 끝나고 서로에게 '감정 줬어?', '괜찮아?'라고 서로 확인한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진지희는 자신이 연기하는 니나와 닮은 점이 많다고 말했다. 그는 "비슷한 부분이 너무나 많다. 니나와 아르까지나 대사에는 저뿐만 아니라 모든 배우가 공감할 수 있는 말이 많다. 배우, 연기, 꿈에 대해 이야기하다 보니 연극도, 연기도, 저의 인생도 목표가 있어야 하는데 '나의 삶은 과연 목표 있게 살아갈 수 있을까?'라고 자문하게 된다. 대본 볼 때마다 대사를 뱉을 때마다 느낌이 다 다르다"고 했다.
진지희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진지희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