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임산부 안영미 눈물 "골룸 분장 시절 자존감↑, 19禁 토크쇼 하고파"


개그우먼 안영미가 19금 토크쇼를 꿈꿨다.

지난 18일 유튜브 채널 '셀럽파이브'에는 '자칭 계획형 인간이라는 안영미, 진실을 찾기 위해 MBTI 검사 해봤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안영미는 자신의 MBTI를 자신을 INFJ라고 했으나, 제작진은 실제 모습과 너무 다르다고 생각했던 것. 전문가를 초대해 검사한 결과 안영미의 MBTI는 ISFP였다.

[종합] 임산부 안영미 눈물 "골룸 분장 시절 자존감↑, 19禁 토크쇼 하고파"
[종합] 임산부 안영미 눈물 "골룸 분장 시절 자존감↑, 19禁 토크쇼 하고파"
[종합] 임산부 안영미 눈물 "골룸 분장 시절 자존감↑, 19禁 토크쇼 하고파"
영미의 성격을 더 자세히 알기 위해 전문가는 몇 가지 질문을 던졌다. 안영미는 '언제 가장 행복했냐'는 질문에 "분장하고 개그할 때"라며 "그 때는 제가 자존감이 정말 하이를 찍어서 지금 생각하면 웃기지만, 제가 모든 남자를 다 꼬실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당시에 제가 웃겨서 웃었던 건데 저는 그걸 다 호감으로 생각했던 거 같다"고 덧붙였다.
[종합] 임산부 안영미 눈물 "골룸 분장 시절 자존감↑, 19禁 토크쇼 하고파"
안영미는 분장 개그를 펼칠 수 있는 무대가 없어진 뒤 "방송을 해도 충족이 안 된다. 성취감이 들지 않는다"며 "내가 짜서 내가 보여주는 게 없다 보니 안영미가 없어도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내가 없어도 사람들은 모르겠네?'란 생각이 들었다"며 눈물을 보였다.

이어 "제 존재가 점점 없어지고 사라지는 것 같았다. 그래서 인정욕구가 더 커졌고, 저를 더 힘들게 했다"며 "19금 개그를 하고 싶고, '안영미 쇼'도 진심을 하고 싶다"고 바람을 전했다.

한편 안영미는 최근 임신했다. 오는 7월 출산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