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물랑루즈!' 크리스티안 역 이충주 인터뷰
이충주 /사진제공=CJ ENM
이충주 /사진제공=CJ ENM


배우 이충주가 뮤지컬 '물랑루즈!' 오디션을 본 당시에 대해 회상했다.

이충주는 17일 오후 서울 강남구 한 스튜디오에서 텐아시아와 만나 현재 공연 중인 뮤지컬 '물랑루즈!'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물랑루즈!'는 1890년대 프랑스 파리에 있는 클럽 물랑루즈 최고의 스타 사틴과 젊은 작곡가 크리스티안의 사랑 이야기를 담은 매시업 뮤지컬.

이날 이충주는 "익히 들어서 아시겠지만, '물랑루즈!' 오디션을 1년 전에 길게 봤다. 사실 '물랑루즈!'가 한국에 들어온다고 했을 때부터 하고 싶었다. 오디션을 열심히 해도 안 될 수 있지만, 그래도 '물랑루즈!'만큼은 정말 하고 싶었다. 그래서 오디션 자체를 정성껏 준비했다. 공연이 한국에 들어온다는 이야기를 들었을 때부터 심장이 뛰더라"고 말했다.
이충주 /사진제공=CJ ENM
이충주 /사진제공=CJ ENM
이어 "오디션 공고가 떴을 때 서류를 내고 열심히 준비했던 기억이 난다. 뮤지컬 안에는 모든 곡이 팝송으로 이루어져 있다. 오디션을 심사한 분들은 당연히 호주 제작진이었다. 1차 오디션 당시 번역이 되지 않은 영어 가사 그대로 팝송을 불렀다. 그런 오디션 자체가 처음이었다"고 덧붙였다.

'물랑루즈!'에는 오펜바흐부터 레이디 가가까지 3개의 대륙에 걸쳐 160년이 넘는 기간 동안 사랑받아온 70여 곡의 음악이 담겼다. 원작 영화 '물랑루즈'의 명곡들뿐만 아니라 마돈나, 시아, 비욘세, 아델, 리한나 등 세계적인 히트 팝을 매시업 했다.

'물랑루즈!'는 오리지널 창작진 및 제작진이 직접 참여하여 한국 상황에 맞춰 제작되는 퍼스트 클래스 레플리카 공연으로 무대 세트, 소품, 의상, 가발 등은 오리지널 프로덕션 퀄리티를 그대로 구현하기 위해 국내는 물론 미국, 호주, 영국, 독일, 프랑스에서 동시 제작했다. 이에 한국 프로덕션 사상 가장 많은 제작비가 들어간 작품이기도.

이충주는 "1차 오디션을 보면서 노래를 부르고 있는데, 공연을 하는 느낌이 들더라. 이런 느낌을 처음 느껴봤다. 나중에 이 곡을 무대에서 부르면 얼마나 행복하겠냐는 생각하면서 오디션을 봤다. 떨리고 불안할 수 있는데 희한하게 '물랑루즈!' 오디션은 재밌게 봐서 참 신선한 기억이 있다. 오디션이 이렇게 재밌을 수가 있나 싶더라"며 웃었다.
이충주 /사진제공=CJ ENM
이충주 /사진제공=CJ ENM
극 중 이충주는 크리스티안을 연기한다. 크리스티안은 낭만의 도시 파리에 갓 도착한 순수한 예술가. 가진 것은 타고난 재능과 열정뿐이지만, 반짝이는 꿈의 스타 사틴에게 한눈에 반해 영원한 사랑을 꿈꾸며 '스펙타큘라! 스펙타큘라'를 만들어가는 인물.

이충주는 "오디션 과정이 녹록지 않았지만, '물랑루즈!' 아시아 초연의 크리스티안 역으로 합격한 뒤 실감이 안 나더라. '나한테 일어난 일이 맞나?'라는 생각이 들더라. 감격스럽기도 했지만, 감사했다. 그 감정은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다. 연습하면서도 힘들고, 공연하면서도 힘들긴 하다. 너무나 큰 공연에 많은 사람의 기대와 관심을 한 몸에 받는다는 건 중압감이 있다. 중압감이 없다면 거짓말"이라고 털어놨다.

또한 "노래를 부르면서도 공연하고 있다는 게 실감이 안 난다. 공연을 꽤 많이 했었음에도 불구하고 익숙해질 법하지 않나. 모든 공연이 그래왔지만, 늘 무대에 오르기 전 매회 벅차게 감사하다. 아시아 초연 작품에 제가 크리스티안으로 무대에 서고, 호흡을 할 수 있다는 게 말이다. '물랑루즈!'는 2023년을 시작한 저에게 오랫동안 잊지 못하게 만들어 줄 작품 같다. 감사한 시간을 보내고 있다. 거의 관심사는 '아프지 말자'이다. 공연을 끝까지 완주할 정도로 감사하고 무대에 서는 게 꿈을 이룬 거지 않나. 관객분들이 많이 사랑해주고 계셔서 저는 감사한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물랑루즈!'는 오는 3월 5일까지 블루스퀘어 신한카드 홀에서 공연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