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열♥' 윤승아, 예비맘의 온정…5000만원 기부 "더 따뜻하게 살아가요"


배우 윤승아가 기부로 온정을 보였다.

윤승아는 16일 "우리는 많은 분의 도움으로 따뜻하게 살아가고 있습니다. 늘 감사함을 느끼고 저도 어떻게 하면 도움이 될지 고민하다가 몇 년 전부터 소방 공무원분들에 대해 많은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고 밝혔다.

이어 "기후변화에 따른 자연재해, 화재 현장이나 재난 현장에 가장 밀접하게 노출되기 때문에 늘 최전선에서 활동하시는 모습이 큰 울림과 감사함으로 다가왔습니다"고 덧붙였다.

윤승아는 "그분들께 마음을 전할 방법을 찾다가 기관 특성상 직접 기부가 불가능하다는 것을 알게 됐습니다. 기부 사각지대에 놓인 분들께 마음을 보탤 방법을 찾아보니 다행히 길이 있었고 신중히 알아본 뒤 이 기부금을 전달했습니다. 늘 감사합니다"고 설명했다.

또한 "몇 년째 승아로운을 함께 해주신 우리 승늉이 여러분들과 함께하는 기부입니다. 앞으로 더 따뜻하게 살아가요. 고마워요. 우리 승늉이들♥"고 전했다.

윤승아는 유튜브 채널 '승아로운'을 운영 중이다. 그는 구독자의 이름으로 소방공무원 및 소방 가족의 복지 증진 향상을 위해 5000만 원을 기부했다.

윤승아는 2015년 배우 김무열과 결혼했다. 최근 결혼 7년 만에 임신 소식을 발표해 많은 축하를 받았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