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산다라박
/사진 = 산다라박


그룹 2NE1 멤버 산다라박이 37kg의 최저 몸무게를 찍었다고 밝혔다.

14일 산다라박은 "나 몸무게가 37kg이었던 적은 없는데 어쩌다 37kg으로 계속 나오지"라고 운을 뗐다. 그는 이어 "한창 투애니원 활동할 때도 38~39였고 몸무게 떨어지겠다 싶으면 황싸부님이랑 엄청 다급하게 노력해서 유지라도 하려고 했거든. 37까지 떨어지면 진짜 체력이 너무 힘들었을 거야"라며 "입맛이 돌 때는 또 좀 챙겨 먹는데, 요즘은 입맛을 다시 잃어서 살이 또 쭉쭉 빠지는 추세. 연말엔 좀 먹어서 40, 41 후반대까지 쪘었다가 태국 무대 준비하면서 운동 힘들게 하고 식단했더니 다시 39되어서 아직도 유지하는 중"이라고 몸무게 변화를 언급했다.

이어 "운동 열심히 하면서 전체적으로 좀 더 건강하고 볼륨감 있는 몸매로 만들려고 지금 트레이너분이랑 노력 중"이라며 "그래도 앨범 활동할 때까지는 지금 몸무게 유지해야 할 듯하다. 지금이 딱 옷발 제일 예쁘게 잘 받는 몸무게긴 하거든. 물론 각자 원하는 거에 따라 다르겠지만, 지금은 이런 슬림핏으로 다양한 스타일링 하는 게 좋더라"고 밝혔다.

비활동기 46kg로 살을 찌우고 싶다는 계획도 알렸다. 산다라박은 "다시 찌려면 쉽지 않겠지만, 그 정도 몸무게 됐을 때 그때만의 섹시함이 있더라. 깜짝 놀랐다. 태어나서 처음 가져본 느낌이 나름 마음에 들었는데. 그래도 앨범 활동하는 지금은 이대로 유지하고 나중에 다른 이미지를 보여줄 수도 있으니까 기대된다. 아직 해볼 게 많이 남았고 살아갈 날이 길어"라고 팬들에게 인사했다.

산다라박은 현재 새 앨범을 준비 중이다.

이하 산다라박 글 전문

나 몸무게가 37키로였던적은 없는데 어쩌다 37로 계속 나오지…?😅👉🏽👈🏻 한창 투애니원 활동할때도 38~39였구 몸무게 떨어지겠다 싶으면 황싸부님이랑 엄청 다급하게 노력해서 유지라도 하려고 했거든. 37까지 떨어지면 진짜 체력이 너무 힘들었을거야.
내가 입맛이 돌때는 또 좀 챙겨 먹는데, 요즘은 입맛을 다시 잃어서 살이 또 쭉쭉 빠지는 추세😭 연말엔 좀 먹어서 40,41 후반대까지 쪘었다가 태국 무대 준비하면서 운동 빡세게 하구식단 했더니 다시 39돼서 아직도 유지하는중.
그래두 운동 열심히 하면서 전체적으로 좀 더 건강하고 볼륨감 있는 몸매로 만들려고 지금 트레이너분이랑 노력중이야💪🏻
그래도 앨범 활동 할때까지는 지금 몸무게 유지해야할듯! 지금이 딱 옷빨 제일 이쁘게 잘 받는 몸무게이긴 하거든. 물론 각자 원하는거에 따라 다르겠지만, 지금은 이런 슬림핏으로 다양한 스타일링 하는게 좋으니까^^ 좀만 더 유지하다가 나~~중에 활동 활발히 안하게 될때가 오면 다시 46정도로 찌워보고 싶기두해~ 다시 찔려면 또 쉽진 않겠지만.. 🤦🏼‍♀️ 그정도 몸무게 됐을때 그때만의 그 섹시함이 있더라구🙈 깜짝 놀랐자나! 태어나서 처음 가져본 그런 느낌….😍 나름 맘에 들었는데… 그래~도!!! 앨범 활동할땐, 지금은! 아직은! 이대로 유지를 하고! 나중에는 또 다른 이미지를 보여줄수도 있으니까 또 기대된다! 아직도 해볼게 많이 남았구 살아갈 날은 길어~ 우리 모두 홧팅~!!!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