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 엄현경, FA로 나왔다…現 소속사와 계약 해지


배우 엄현경이 소속사 엔터세븐과 계약 해지했다.

최근 엄현경과 엔터세븐이 신중한 논의 끝에 서로 발전적인 미래를 위해 동행에 마침표를 찍으며 전속계약을 해지했다.

엄현경은 2006년 mbc '레인보우 로망스'로 데뷔해, 드라마 '일단 뛰어', '경성스캔들', '착한여자 백일홍'을 거쳐 KBS 드라마스페셜 '딸기 아이스크림', '불청객'을 통해 주연으로 발돋움했다.

그 후, '엄마의 정원', '최고의 결혼', '다 잘될거야', '피고인', '싱글와이프', '숨바꼭질', '청일전자 미쓰리', '비밀의 남자'. '두번째 남자'를 통해 주연으로서 다양한 역할을 톡톡히 해내며 활약해왔다.

또한 작년에는 MBC 예능 전참시(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색다른 모습들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드라마뿐만아니라 예능 프로그램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여준 그녀의 향후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