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원 /사진=텐아시아 DB
최정원 /사진=텐아시아 DB


그룹 UN 출신 배우 최정원이 불륜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최정원은 10일 "혼란스러운 기사를 접하게 해드려 죄송합니다. 하지만 유튜브 내용은 제보자 측의 의견만을 토대로 나온 기사입니다"고 말했다.

이어 "예전의 연인도 아니었고 어렸을 때부터 가족들끼리도 친하게 알고 지낸 동네 동생이었고 카X에 오랜만에 이름이 떠서 반가운 마음에 안부 차 연락해서 두세 번 식사하였지만 주로 가족 일 아이 이야기 등 일상의 안부 대화를 하였고 기사의 내용과 같은 불미스러운 일은 절대 없었습니다"고 덧붙였다.

최정원은 "그 이후 제보자는 수차례 저에게 폭언 협박 등을 하였으며 책임을 저에게 전가하고 돈을 받아야겠다는 공문까지 보내며 괴롭혀왔던 상황이었고 제보자분의 일방적인 입장과 과장된 상상이 기사화된 부분을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합니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 일은 추후 법정에서 진실을 밝히고 제가 입은 피해에 대해서도 법적 조치를 취할 생각입니다"고 전했다.

앞서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는 한 40대 가장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최정원이 40대 가장의 아내가 불미스러운 일을 저질렀다고 했다.
다음은 최정원의 공식 입장 전문안녕하세요. 최정원입니다.

혼란스러운 기사를 접하게 해드려 죄송합니다. 하지만 유튜브 내용은 제보자 측의 의견만을 토대로 나온 기사입니다.

예전의 연인도 아니었고 어렸을 때부터 가족들끼리도 친하게 알고 지낸 동네 동생이었고 카X에 오랜만에 이름이 떠서 반가운 마음에 안부 차 연락해서 두세 번 식사하였지만 주로 가족 일 아이 이야기 등 일상의 안부 대화를 하였고 기사의 내용과 같은 불미스러운 일은 절대 없었습니다.

그 이후 제보자는 수차례 저에게 폭언 협박 등을 하였으며 책임을 저에게 전가하고 돈을 받아야겠다는 공문까지 보내며 괴롭혀왔던 상황이었고 제보자분의 일방적인 입장과 과장된 상상이 기사화된 부분을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합니다.

이 일은 추후 법정에서 진실을 밝히고 제가 입은 피해에 대해서도 법적 조치를 취할 생각입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