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글로리'로 대박난 정성일, 연극 무대로 돌아간다


배우 정성일이 연극 ‘뷰티풀 선데이’에 출연한다.




최근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더 글로리’에서 임지연(박연진 역)의 남편이자 송혜교(문동은 역)의 덫에 걸리는 하도영 역을 맡아 화제를 모으고 있는 정성일이 연극 ‘뷰티풀 선데이’의 오정진 역으로 출연을 확정, 눈길을 끄는 행보를 이어간다.




연극 ‘뷰티풀 선데이’는 세 명의 청춘 정진, 희수, 은우가 만나 평범한 일요일 하루 동안 벌어지는 해프닝을 그린 작품이다. 과거 영화로도 제작된 '워터 보이즈'의 일본 극작가 나카타니 마유미의 작품으로 8년 만에 새로운 제작진과 배우들로 돌아와 관객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정성일은 “뷰티풀 선데이는 하나씩의 상처를 안고 사는 이들이 만나 오해와 혼란을 넘어서는 다양한 형태의 사랑의 본질을 유쾌하고 즐겁게 풀어나가는 웃음과 감동이 있는 가슴 따뜻한 이야기입니다. 요즘 같은 시기에 사람들에게 웃음과 따뜻함을 전해드리고 싶어 참여하게 되었습니다. 절친한 동료들과 스태프들이 뭉친 만큼 더욱 끈끈하고 좋은 공연이 될 거라 생각합니다. 저 외에도 좋은 배우들과 함께 하니 캐릭터 각각의 색깔들을 보는 재미도 있으실 겁니다”라고 훈훈한 소감을 전했다.




이어 “1월 20일부터 4월 2일까지 아트원시어터 3관에서 공연합니다. 추운 날씨에 오셔서 따뜻한 마음으로 나가시길 바랍니다. 전 극장에서 기다리겠습니다. 많은 응원 부탁드립니다”라고 힘찬 인사도 잊지 않았다.




이에 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 ‘배드 앤 크레이지’, ‘산후조리원’, ‘비밀의 숲2’ 등 출연하는 작품마다 다채롭고 강렬한 연기를 보여주며 매체에서 주목받고 있는 정성일이 연기 내공을 쌓은 연극 무대에서 보여줄 활약에 기대가 모아진다.




한편 ‘뷰티풀 선데이’는 오는 2023년 1월 20일부터 4월 2일까지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3관에서 공연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