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희, 엄마 찬스로 ♥윤승열과 단둘이 日 여행 "여기저기 모시고 다님"


개그우먼 김영희가 출산 후 남편 윤승열과 단둘이 해외여행을 떠났다.

김영희는 3일 "권 여사님 찬스로 남편과 첫 해외여행~~ 오사카는 자주 와봤지만도 남편은 첨이라 오사카로 결정!!"이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키자니아 체험시키듯 여기저기 모시고 다님. 오늘까지 일본은 연휴인가 라멘 먹는 것만 두 시간 웨이팅. 두 시간 기다리고 10분 만에 먹음"이라고 덧붙였다.

김영희는 "길치인 나는 누나로서 멋진 모습 보이려고 가려던 맛집이 아닌데 마치 여기인 양 아무 곳에나 들어감. 그래도 맛있다고 그릇을 싹싹 비워주는 큰 해서 (인간 네비 나영이랑 갈때가 진짜 편했구나)"라고 했다.
김영희, 엄마 찬스로 ♥윤승열과 단둘이 日 여행 "여기저기 모시고 다님"
또한 "내일은 큰 해서한테 오늘 웨이팅 실패한 동양정 함박을 먹여봐야겠다~(찾아갈 수 있겠지..) 무튼 리액션 너무 좋은 우리 남편 신이 많이 나 있네"라고 전했다.

김영희는 "너무너무 행복하다는 큰 해서. 담엔 작은 승열이도 같이 오자~~ 그나저나 40에 방문한 일본 예전 같지 않은 내 체력 많이 힘드네"라고 털어놨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일본 오사카로 단둘이 여행을 떠난 김영희, 윤승열 부부의 모습이 담겼다. 두 사람은 훈훈함을 자아낸다.

김영희는 2021년 1월 10살 연하 야구선수 출신 윤승열과 결혼, 슬하에 딸 하나를 두고 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