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은우(왼쪽 상단부터), 문빈, 진진, 윤산하 / 텐아시아DB
차은우(왼쪽 상단부터), 문빈, 진진, 윤산하 / 텐아시아DB


그룹 아스트로의 진진, 차은우, 문빈, 윤산하가 판타지오와 재계약을 체결했다.

아스트로 소속사인 판타지오는 30일 "진진, 차은우, 문빈, 윤산하와 앞으로도 함께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멤버 라키와는 심도 있게 협의 중이며, 군인 신분인 엠제이(MJ)는 제대 후 논의할 예정이다.

판타지오는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하게 활동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지를 아끼지 않을 예정"이라며 "지금처럼 많은 격려와 응원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라고 당부를 전했다.

이하 판타지오 공식입장 전문.

먼저 아스트로를 사랑해 주시고, 늘 응원해 주시는 팬 여러분들을 비롯한 많은 분들께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아스트로 멤버 진진, 차은우, 문빈, 윤산하는 앞으로 판타지오와 함께 활동을 이어나가기로 했습니다.

나머지 멤버 라키는 심도 있게 협의 중이며, 엠제이(MJ)는 현재 군인 신분으로 제대 후 논의할 예정입니다.

판타지오와 함께하는 멤버 4인은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히 활동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지를 아끼지 않을 예정이니, 지금처럼 많은 격려와 응원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