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겸 배우 이승기/ 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가수 겸 배우 이승기/ 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가수 겸 배우 이승기가 서울대어린이병원에 20억 원의 기부금을 전달하며 자신의 1인 기획사 휴먼메이드와 새 출발을 천명했다.

이승기는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서울대어린이병원을 찾아 20억 원의 기부금을 전달했다.

이승기는 서울대어린이병원에 방문해 현장을 직접 둘러보며 아픈 아이들과 가족들에게 더 나은 치료 환경을 마련해주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고. 나아가 환아를 치료할수록 적자가 발생하는 어린이병원의 구조적 문제와 소아청소년과 전공의 지원율이 급감하고 있는 현실적 어려움에 깊이 공감하며 진료환경 개선 기금 지원을 결정했다.
(왼) 가수 이승기, (오) 서울대병원장 김연수, /사진제공=서울대어린이병원
(왼) 가수 이승기, (오) 서울대병원장 김연수, /사진제공=서울대어린이병원
서울대어린이병원 측에 따르면 이번 후원금은 입원 중인 어린이들이 쾌적한 환경에서 치료받을 수 있도록 병실 과밀화를 해소하고 노후화된 설비를 개선하는 데 사용된다. 또한 후원인의 뜻을 기릴 수 있도록 개선된 병동 일부는 '이승기 병동'으로 명명을 검토할 계획.

이승기는 "저출산은 국가 존립의 문제이며 아이들의 건강한 성장과 행복이 대한민국의 밝은 미래를 만들 수 있다"며 "일회성 지원만으로는 한계가 있는 만큼 이번 후원이 소아·청소년 환자를 위한 환경을 구축하고 사회적 관심을 끌어내는 계기가 되길 희망하고, 앞으로도 아이들이 건강하고 행복하게 자랄 수 있도록 계속 관심을 갖고 지원해 나갈 것"이라는 소감을 전했다.

이날 이승기는 직접 20억 기부 소감을 전했다. 그는 "다시 찾은 돈이기에 보다 의미 있는 곳에 쓰고 싶었습니다"며 "직접 현장을 찾아 제 눈으로 열악한 현실을 살폈습니다. 그리고 서울대어린이병원으로 결정했습니다. 한 병실에 어린이 7명, 보호자까지 최대 14명이 희망의 끈을 놓지 않고 병마와 싸우는 모습이 잊혀지지 않았습니다. 좀 전에 20억 원을 드리고 돌아오는 길입니다"라고 썼다.

그러면서 그는 "서울대어린이병원은 우리나라 최초의 어린이 병원입니다. 환아 및 환아 가족분들께 작은 위안이 되기를 바라며, 더 나은 환경에서 아픔을 이겨내고 일상을 다시 찾으시길 간절히 바랍니다"라고 했다.
가수 겸 배우 이승기 / 사진=텐아시아DB
가수 겸 배우 이승기 / 사진=텐아시아DB
이와 동시에 이승기 소속사 휴먼메이드 역시 공식적으로 입장을 밝히며 이승기의 새출발을 알렸다. 휴먼메이드는 이날 "아티스트 이승기는 1인 회사 휴먼메이드에서 앞으로의 활동을 이어나가기로 하였습니다"라며 "새로운 출발 소식을 전해드릴 수 있어 진심으로 기쁩니다. 휴먼메이드는 아티스트 이승기의 새로운 시작에 있어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For Human, By Human' 사명과 같이 휴먼메이드와 아티스트 이승기의 선한 활동을 여러분께 약속드립니다"라고 전했다.

한편, 18년 간 몸담았던 소속사 후크엔터테인먼트와 정신 문제로 갈등을 빚은 이승기는 전속계약 해지를 통보, 휴먼메이드와 함께 홀로서기에 나섰다. 이와 더불어 후크엔터테인먼트로부터 뒤늦게 정산받은 정산금 중 소송 비용 제외한 모든 금액을 기부할 것을 약속한 바 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