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아이유 유튜브
/사진 = 아이유 유튜브


가수 아이유가 올해는 안식년이었다며 내년에 "달리겠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아이유는 29일 자신의 채널 '이지금'에 '아이유 전격 발표 '올해는 안식년이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메이크업을 받는 모습으로 화면에 등장한 아이유는 "1년 중 최고 행사라고 할 수 있는 시즌 그리팅 촬영을 하러 왔다"며 "아이유 박물관 콘셉트다"라고 설명했다.

스태프는 아이유에 "서른부터는 쉬엄쉬엄한다고 했잖냐"고 했고, 아이유는 "저는 그렇게 생각한다. 앨범 활동 없고 앨범 준비 없으면 쉬는 거지. 올해는 솔직히 안식년이었다"고 모두를 당황케 했다.

아이유는 제36회 골든디스크어워즈 디지털 음원 대상, 제 75회 칸영화제 참석, 여가수 최초 주경기장 단독 콘서트 개최, 영화 '브로커'로 제42회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 신인여우상 수상 등 쉴새 없이 바쁜 2022년을 보냈다. 아이유는 "올해는 안식년이었다"며 "내년에 본격적으로 달린다"고 했다.

본격적인 시즌그리팅 촬영이 시작됐고, 아이유는 외모를 칭찬하는 PD에게 '예쁘다' 금지령을 내렸다. 아이유는 "촬영장에서 '예뻐요' 이런 거 금지다. 사기가 떨어진다"며 "그러다 가끔 진짜 터져나오는 '오 예쁘다!' 이런 건 힘이 된다. 그런데 의무적으로 하는 리액션은 힘이 빠지는 마법의 주문"이라고 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아이유는 영화 '드림'(감독 이병헌)의 개봉을 앞뒀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