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리어(AREA) 소속 R&B 아티스트 제미나이(GEMINI)가 지난 13일 새 EP 를 발매했다.

이번 EP 는 지난달 14일에 선공개된 싱글 ‘Hola’과 신곡 6트랙이 추가된 7트랙으로 구성됐다. 제미나이는 그간 힙합 알앤비를 베이스로 한 다채로운 음원들을 공개해온 만큼 이번 앨범에서도 그의 다양한 매력이 담겨있다.

특히, 이번 앨범에서는 기존에 발매했던 제미나이의 앨범들보다 얼터너티브한 사운드가 담겨 있다. 제미나이는 “각 수록곡마다 조금 더 풍부한 밴드 사운드를 지니며, 저만의 사운드를 구현해내기 위해 다양한 시도를 했다”고 전했다.

이번 EP는 앨범은 전체적으로 연인이 헤어지고 나서 겪는 외로움이나 공허함을 담았다는 설명. 'Still Blue'라는 앨범명에서 알 수 있듯이 계속 우울함에 빠져 있는 제미나이(화자)의 현재 상태를 각각의 곡의 트랙리스트를 스토리가 전개되듯 공감해갈 수 있는 앨범이다. 제미나이는 기존 발매된 곡들에서도 남녀간의 감정선을 다룬 곡이 많은데, 이번 앨범에서도 그의 시그니쳐와 같은 가사들이 담겨있으며, 전체적으로 사운드와 영어 가사들이 마치 해외 팝앨범을 듣는 듯한 완성도를 지녔다.

또 다른 아트작가들과 협업한 더블 타이틀 곡 ‘Rollercoaster’의 뮤직비디오는 아슬아슬한 줄다가리를 하는 남녀의 관계를 마치 롤러코스터에 비유한 가사의 메타포로 화려한 비쥬얼 효과가 돋보인다.


제미나이는 올해 ‘She lives in Paris’, ‘하나둘셋(Feat. BIG Naughty)’ 등을 연이어 발매하며 일찍이 리스너들의 플레이리스트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이에, 지난주 6일에 발매된 샤이니 민호의 새 앨범 ‘CHASE’의 타이틀곡 ‘놓아줘 (Chase)’에 피쳐링으로 참여하기도 했다. 그는 최근 비디오 플랫폼 틱톡에서 지난 발매곡 ‘Know me’을 활용한 크리에이터의 영상들로 바이럴되며, 글로벌 스트리밍 플랫폼 스포티파이에서도 월간 청취자수가 110만에 육박, 제미나이에 대한 MZ 세대 외 해외 팬들의 관심이 뜨겁다.

또한, 그는 음악성만큼이나 매력적인 비주얼과 타고난 패션 센스를 통해 밀라노 및 파리 패션위크, 도쿄 ‘DIESEL’ 쇼에 연이어 참석하며 글로벌한 영향력을 드러내기도 했다. 최근 글로벌 패션 브랜드 “캘빈 클라인”의 2022 F/W 캠페인 아시아 대표 모델로 선정되어 디지털 화보가 공개되며 입지를 더욱 다지고 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