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홍현희
/사진 = 홍현희


방송인 홍현희가 아들 똥별이가 말하는 첫 '엄마'의 순간을 포착했다.

홍현희는 19일 "자다가 딸기 먹다가 엄마라고 한거 같은데 맞죠?"라고 적고 짧은 영상을 공개했다.

사진에서 홍현희의 아들은 어둔운 곳에서 딸기 치발기를 깨물다가 '엄마'라는 발음과 흡사한 말을 내뱉어 눈길을 끌었다.

이를 본 홍현희 남편 제이쓴은 "아빠 먼저 할 줄 알았는데. 하"라고 했고, 방송인 도경완은 "아 너무 예쁘다"라고 적었다. 방송인 이하정 역시 "너무 귀엽다"라고 반응했다.

한편, 홍현희는 제이쓴과 2018년 결혼해 올해 8월 아들 준범 군을 품에 안았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