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시은♥' 진태현 "2022년, 참 잊을 수 없는 한 해…특별한 결심 안 하기로"


배우 진태현이 연말이라는 분위기에 취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진태현은 14일 "안녕하세요? 모두 평안하신가요? 날씨가 많이 추워진다고 합니다. 오늘부터 주말까지 모두 별일 없이 이번 강추위 이겨내시길"이라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이어 "이제 12월도 중순이네요. 2022년은 마지막으로 달려가고요. 저에겐 참 잊을 수 없는 한 해였습니다. 여러분의 올해는 어떠셨는지요?"라고 덧붙였다.

진태현은 "아직 20일가량 남아있는 올해 우린 어떻게 보내야 할까요? 저는 연말이라는 분위기에 취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그리고 2023년도 새로운 시작이라고 특별한 결심도 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그냥 하루하루 감사하기로 했습니다"고 했다.

또한 "요즘 감사가 참 좋습니다. 아내가 있고 가족이 있고 커피가 있고 러닝도 하고 자전거도 타고 리버풀 축구도 있고 그냥 제 주변의 제가 살아가는 모든 시간이 참 감사합니다. 팍팍하고 빠르게 변하는 세상 참 힘들지만 작은 거 하나가 참 감사할 때가 있습니다"고 말했다.

진태현은 "여러분의 작은 감사 하나로 우리의 삶이 밝아질 거라 전 믿습니다. 모두 힘내요. 또 하루 살아가자고요. #화이팅"이라고 응원했다.

진태현은 배우 박시은과 2015년 결혼했으며, 2019년 대학생 딸을 공개 입양했다. 박시은은 지난 8월 출산 예정일을 20일 남겨두고 유산의 아픔을 겪었다.
다음은 진태현이 남긴 글 전문안녕하세요? 모두 평안하신가요?
날씨가 많이 추워진다고 합니다. 오늘부터 주말까지 모두 별일 없이 이번 강추위 이겨내시길

이제 12월도 중순이네요. 2022년은 마지막으로 달려가고요. 저에겐 참 잊을 수 없는 한 해였습니다. 여러분의 올해는 어떠셨는지요?

아직 20일가량 남아있는 올해 우린 어떻게 보내야 할까요? 저는 연말이라는 분위기에 취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그리고 2023년도 새로운 시작이라고 특별한 결심도 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그냥 하루하루 감사하기로 했습니다.

요즘 감사가 참 좋습니다. 아내가 있고 가족이 있고 커피가 있고 러닝도 하고 자전거도 타고 리버풀 축구도 있고 그냥 제 주변의 제가 살아가는 모든 시간이 참 감사합니다.

팍팍하고 빠르게 변하는 세상 참 힘들지만 작은 거 하나가 참 감사할 때가 있습니다. 여러분의 작은 감사 하나로 우리의 삶이 밝아질 거라 전 믿습니다.

모두 힘내요. 또 하루 살아가자고요 #화이팅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