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일우 /사진제공=스튜디오252
정일우 /사진제공=스튜디오252


배우 정일우가 스튜디오252와 전속계약을 맺었다.

14일 스튜디오252는 "대중들의 신뢰를 받는 배우 정일우와 새로운 출발선에 섰다. 앞으로 차별화된 매니지먼트 전략으로 정일우의 연기 인생에 터닝포인트가 될 수 있도록 아티스트와 활발히 소통하며 최선을 다해 서포트하겠다"고 밝혔다.

스튜디오252는 제작 및 매니지먼트 사업 부문을 영위하는 신생 엔터테인먼트 그룹이다. 각 분야 전문가들로 구성된 스튜디오252는 구성원들이 전문성을 발휘하고 파트너들과의 다각적 협력을 통해 아티스트에게 최적화된 환경을 제공하는 통합 매니지먼트 시스템을 표방한다.

제작 부문은 작품 기획 및 개발을 진행 중이며, 매니지먼트 부문은 정일우가 첫 번째 소속 아티스트로 함께하며 추가 영입 및 신인 아티스트 개발에도 힘을 쏟고 있다.
정일우 /사진제공=스튜디오252
정일우 /사진제공=스튜디오252
MBC '거침없이 하이킥'으로 데뷔한 정일우는 시트콤, 사극, 로맨틱 코미디 등 장르를 불문하고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자랑 중이다. 그는 드라마 '해를 품은 달', '야경꾼 일지', '해치' 등에 출연했다.

특히 '보쌈-운명을 훔치다'에서 정일우는 연기에 대한 열정과 목마름을 모두 쏟아내듯 거칠면서도 따뜻한 바우 역을 섬세하게 그려내며 인생 캐릭터를 경신했다는 호평을 끌어냈다.

올해 9월 종영한 드라마 '굿잡'에서는 이중생활을 펼치는 은선우 역을 맡아 캐릭터의 매력을 배가함은 물론 코믹과 수사물을 넘나드는 생동감 넘치는 연기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최근 개봉한 영화 '고속도로 가족'에서는 남모를 사연을 가지고 휴게소를 유랑하며 살아가는 가장 기우 역으로 분해 망가짐을 불사한 모습으로 노숙자를 표현하며, 기존 이미지에서 완벽 탈피한 파격 변신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한편 정일우는 현재 차기작을 신중히 검토 중이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