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형 지하용 / 사진=마운틴무브먼트 제공
김태형 지하용 / 사진=마운틴무브먼트 제공


프로젝트 그룹 '크러핀'으로 만난 가수 김태형과 지하용이 오는 15일 12시 한중 동시 음원 발매와 함께 추억의 게릴라 이벤트로 전국각지에서 버스킹을 시작한다. 두 사람의 그룹명 크러핀은 크루아상과 머핀을 좋아하는 태형이’라는 사랑스러운 의미를 담고 있다.

크러핀은 서울 명동에 위치한 L7 호텔에서 15일 11시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전국각지의 주요 명소에서 게릴라 이벤트를 진행한다. 가장 먼저 섭외가 된 곳은 강원도로 12월24일 크리스마스 이브에 첫 게릴라 이벤트를 진행한다. MC딩동이 선봉에 서서 시민들에게 게릴라 이벤트를 홍보하고 크러핀과 함께 행복한 크리스마스 이브를 선사할 예정이다.

2000년대 초 큰 인기를 끌었던 ‘게릴라 콘서트’ 코너에서 착안한 이벤트로 과거 스타들이 목표 인원수와 콘서트를 진행할 도시를 미션으로 부여받고 직접 거리에서 한시간동안 홍보를 해서 목표 인원수를 넘겼는지에 따라 공연 여부가 결정되는 프로그램이었다. ‘크러핀의 전국 게릴라 이벤트’는 이런 게릴라 콘서트의 방식을 착안하여 ‘복고 캐롤’을 알리는 효과적인 ‘복고 홍보 아이템’으로 전국의 팬들을 찾아간다는 계획이다.

크러핀은 "음원 수익금 전액이 연탄은행으로 들어가는 만큼 모든 사람이 '나의 크리스마스'를 사랑해주길 바라는 마음에서 이런 기획을 준비했다."라며 대중들과 만날 생각에 벌써 신이 나 있다고.

이처럼 오랜만의 토종 '크리스마스 캐롤'인 '나의 크리스마스'의 독특한 홍보방식에 큰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한편, 올 겨울 가장 행복한 캐롤곡이 될 것으로 기대되는 '나의 크리스마스'는 한국뿐 아니라 중국에도 음원이 공개돼 크러핀의 중화권 진출에도 청신호를 켤 예정이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