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범수, 학부장직 '자진 사퇴'할까…점점 추락하는 신한대 이미지[TEN피플]


'갑질 의혹'으로 신한대를 시끄럽게 만든 이범수가 스스로 교수직을 내려놓을까. 혹은 감사팀의 갑질 전수 조사로 징계를 받게 될까.

8일 오후 신한대학교 강성종 총장이 칼을 빼 들었다. 학생 및 교직원에게 문자를 보내 "2022학년도 2학기가 마무리되는 이 시점에서 대학 내 갑질 및 수업 운영에 대한 전수 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힌 것.
이범수, 학부장직 '자진 사퇴'할까…점점 추락하는 신한대 이미지[TEN피플]
강 총장은 "갑질은 우리가 단순히 생각하듯 사회를 떠들썩하게 하는 문제에만 해당되지 않는다. 갑질은 상대적으로 우위에 있는 사람이 자신의 신분과 위치를 이용해 의식 혹은 무의식적으로 다른 사람에게 무례한 행동 모두를 말한다"라며 "특히 교수는 학생의 평생에 영향을 끼치는 교육자이면서 학생의 성적을 평가하는 갑의 위치에 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학생의 성공을 위해 학문적, 심리적, 교육적 지원이 기본이 돼야 하는 수업에서 갑질 문제가 발생하고 그 내용이 사실일 경우 무관용의 원칙을 적용한다는 것"이라며 "교수의 수업에 대한 불성실한 준비, 사전 허가되지 않은 수업 변경 및 휴강, 교수의 일방적인 강의 시간 결정 등에 대한 문제도 교원의 갑질"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강 총장은 "갑질에 대한 전수 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라며 "다소 불편하고 시간이 소요되는 번거로움이 발생하더라도 학생의 성공을 만드는 대학의 기반을 다지는 과정으로 생각하고 적극 협조해 달라"라고 밝혔다.
이범수, 학부장직 '자진 사퇴'할까…점점 추락하는 신한대 이미지[TEN피플]
신한대 공연예술학부 학부장을 맡고 있는 이범수는 드라마, 영화 촬영 일정 변경을 이유로 제멋대로 수업 시간을 변경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동안은 학교에 사전 고지도 없이 수업에 나오지 않기도 했다.

정해진 수업 일수가 부족하자 뒤늦게 보강수업에 나서기도 했다. 본인의 스케줄에 맞춰 주말에 수업을 잡기도 했고, 새벽차가 끊길 때까지 강의를 이어 나가기도 했다. 이범수 측근은 이를 "과도한 열정 탓"이라고 포장했지만, 그는 그저 학생들과의 약속을 수도 없이 깨버린 교수에 불과했다.

강 총장 역시 교수는 학생의 성적을 평가하는 '갑의 위치'에 있는 사람이라고 평했다. 그러면서 "불성실한 준비, 사전 허가되지 않은 수업 변경, 일방적인 강의 시간 결정" 또한 교원의 갑질이라 인정했다. 결국 대학의 최고 책임자로서 간접적으로나마 이범수 사태를 따끔하게 꾸짖은 모양새다.
이범수, 학부장직 '자진 사퇴'할까…점점 추락하는 신한대 이미지[TEN피플]
이범수의 '갑질 의혹'이 도마 위에 오르면서 가장 피해를 본 건 이범수가 아니다. 꿈과 열정을 가지고 신한대에 입학한 학생들이 최대의 피해자다. 더구나 일주일 뒤인 오는 15일부터 신한대 기말고사 기간이 시작된다. 학생들은 지금은 한창 과제 및 발표, 시험공부로 바쁜 시기다. 그런데도 빠르게 해결되지 않는 불미스러운 일로 인해 집중은 커녕, 혼돈 속에서 하루를 보내고 있다.

이범수가 진정으로 학생들을 아끼는 선생님이라면 소속사 뒤에 숨지 말고 직접 나와 해결해야 한다. 학교 측의 감사가 시작되었다고는 하지만 결국 시간이 길어질수록 학생들은 더 피해를 보게 되고, 신한대의 이미지는 떨어지게 된다. 지금이라도 상황을 바로잡기 위해선 이범수 본인이 등판해야 할 때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