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아, 던과 결별 후 첫 근황…상반신 탈의 파격 등 타투


가수 현아가 결별 후 첫 올린 근황은 타투가 새겨진 등이었다.

현아는 8일 던과 결별 후 첫 근황을 전했다. 현아는 속옷만 입은 채 등에 그려진 타투를 선보였다.

현아의 등에는 레터링 타투부터, 날개를 형상화한듯한 문양, 꽃모양의 타투 등이 새겨져 있다. 군살 없는 잘록한 허리라인과 등라인이 시선을 끌었다.

한편 현아는 최근 던과의 6년 연애를 끝내고 결별 소식을 직접 알렸다. 현아는 지난달 30일 직접 "헤어졌어요. 앞으로 좋은 친구이자 동료로 남기로 했어요"라고 밝혔다. 이어 "항상 응원해주시고 예뻐해 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짧게 덧붙였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