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우혁母 " H.O.T. 팬보고 '쟤가 내 며느리 됐으면 좋겠다'고 생각한 적 있다" ('효자촌')


장우혁의 어머니가 팬들을 보고 며느리 꿈을 품었던 사연을 밝힌다.

8일 방송되는 ENA ‘효자촌’에서는 생활비를 지급받아 부모님과 함께 재래시장 장보기에 나선 ‘효도 5인방’ 양준혁, 장우혁, 윤기원, 유재환, 신성의 모습이 펼쳐진다.

이날 효자촌 입주민들은 모두 함께 버스를 타고 시장으로 향한다. 버스 안에서 유재환은 양준혁에게 “밥 할 줄 아냐”고 묻고, 양준혁은 “밥, 설거지, 빨래 다 한다. 어린 신부 얻어서 모시고 살고 있다”며 19세 연하의 아내를 위해 가사 일에 적극 참여하는 ‘사랑꾼’ 면모를 드러낸다. 그러나 양준혁 아버지는 “25년 전부터 장가가라고 했는데 안가고 이제 갔다”며 정곡을 찔러 웃음을 자아냈다.

양준혁 아버지는 시장에서 사람들이 아들을 알아보자 “다 알아본다”며 내심 뿌듯해 했다. 이에 양준혁도 ‘어깨뽕’이 올라가는데, 같은 시각 장우혁도 H.O.T. ‘찐 팬’을 만나 어머니에게 입신양명의 효를 다했다. 장우혁 어머니는 H.O.T. 팬들에 대해 “다 내 딸 같다. ‘쟤가 내 며느리 됐으면 좋겠다’는 생각도 해봤다”는 속내를 드러내 놀라움을 안겼다.

이후 모두가 효자촌으로 복귀한 가운데, 윤기원은 장을 보느라 힘들었을 어머니를 걱정한다. 윤기원의 어머니는 “지금은 (다리) 다 나았어~”라며 아들을 안심시키지만, 윤기원은 “어머니가 효자촌에 오려고 치료를 열심히 하셨다는 말을 듣고 울컥했다”고 털어놓았다. 윤기원 모자(母子)의 모습을 묵묵히 지켜보던 MC 양치승은 “윤기원씨가 부럽다. MC가 아니라 저 자리에 있고 싶다. 어머니가 돌아가시기 전에 저런 여행을 했으면 어땠을까..”라며 뜨거운 눈물을 쏟아 모두를 숙연케 한다. 반면 양치승은 유재환의 모습을 본 뒤, “퇴소시켜야겠네!”라고 목소리를 드높여 과연 ‘효자촌’에서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증이 치솟는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