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김이나 인스타그램
/사진 = 김이나 인스타그램


작사가 김이나가 2022 카타르 월드컵을 통해 피땀눈물을 쏟은 한국 국가 대표팀에 뜨거운 응원을 보냈다.

김이나는 6일 자신의 SNS에 "매 경기를 마지막처럼 온몸을 갈아 넣은 우리 선수들, 너무 감사합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스포츠란 보는 것만으로 수많은 사람의 꿈의 사이즈를 폭발적으로 넓힐 수 있단 걸 느꼈다. 오늘 아쉬워하기엔 불과 얼마 전 포르투갈전에서 얻은 벅찬 행복이 아직 다 쓰고도 넘칠 만큼 많다"라고 말했다.

또 그는 "올해 방출한 모든 도파민을 합쳐도 그 밤에 쏟아진 양을 따라갈 수가 없거든!"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오전 4시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대한민국 대 브라질 경기가 진행됐다. 결과는 1 대 4로, 대한민국은 브라질에 승리하지 못했지만 최선을 다해 싸우며 감동을 줬다.

이하 김이나 글 전문
매 경기를 마지막처럼 온 몸을 갈아넣은 우리 선수들, 너무 너무 감사합니다

스포츠란 보는 것 만으로 수 많은 사람들의 꿈의 사이즈를 폭발적으로 넓힐 수 있단 걸 느꼈다. 오늘 아쉬워하기엔 불과 얼마전 포르투갈전에서 얻은 벅찬 행복이 아직 다 쓰고도 넘칠만큼 많다. 올해 방출한 모든 도파민을 합쳐도 그 밤에 쏟아진 양을 따라갈 수가 없거든! #월드컵2022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