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물랑루즈!' 사틴 역 아이비 인터뷰
아이비 /사진제공 CJ ENM
아이비 /사진제공 CJ ENM


뮤지컬 배우 아이비가 뮤지컬 '물랑루즈!'에서 같은 역할을 연기하는 김지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아이비는 5일 오후 서울 강남구 한 카페서 개막을 앞둔 뮤지컬 '물랑루즈!'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물랑루즈!'는 1890년대 프랑스 파리에 있는 클럽 물랑루즈 최고의 스타 사틴과 젊은 작곡가 크리스티안의 사랑 이야기를 담은 매시업 뮤지컬.

'물랑루즈!'는 오펜바흐부터 레이디 가가까지 3개의 대륙에 걸쳐 160년이 넘는 기간 동안 사랑받아온 70여 곡의 음악이 담겼다. 원작 영화 '물랑루즈'의 명곡들뿐만 아니라 마돈나, 시아, 비욘세, 아델, 리한나 등 세계적인 히트 팝을 매시업 했다.

특히 '물랑루즈!'는 오리지널 창작진 및 제작진이 직접 참여하여 한국 상황에 맞춰 제작되는 퍼스트 클래스 레플리카 공연으로 무대 세트, 소품, 의상, 가발 등은 오리지널 프로덕션 퀄리티를 그대로 구현하기 위해 국내는 물론 미국, 호주, 영국, 독일, 프랑스에서 동시 제작 중이다. 이에 한국 프로덕션 사상 가장 많은 제작비가 들어간 작품이 될 전망.

아이비는 극 중 사틴 역을 맡는다. 사틴은 그 누구도 가질 수 없는 꿈이자 클럽 물랑루즈를 대표하는 최고의 스타다.
아이비 /사진제공 CJ ENM
아이비 /사진제공 CJ ENM
이날 아이비는 같은 역할을 연기하는 김지우에 대해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김지우에 대해 "한국에 살아 있는 니콜 키드먼"이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옆에서 이를 들은 김지우는 손사래를 쳤다. 하지만 아이비는 "네가 하는 게 아니라서 내가 해도 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아이비는 "등장하는 순간 다리 길이만 2m다"고 말했다. 김지우는 "그럴 수밖에 없는 의상"이라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아이비는 "저희 의상이 거의 수영복이다. (김지우는) 등장하는 순간 한국의 니콜 키드먼"이라고 강조했다.

아이비와 김지우는 2018년 공연된 뮤지컬 '시카고'로 처음 인연을 맺었다. 아이비는 "지우가 뮤지컬로는 선배님이다. 저는 2010년에 데뷔해서 계속 뮤지컬을 하고 있다. 뮤지컬을 계속하다 보니 방송을 하기 싫더라"고 털어놨다.

이어 "재밌고, 훨씬 보람이 있다고 해야 하나. 그래서 이쪽으로 넘어온 분들이 계속 뮤지컬을 하는 이유가 있는 것 같다. 함께 만들어 나간다는 보람이 있다. 매력이 있다고 해야 하나"라고 덧붙였다.

아이비는 영화 '물랑루즈'와 뮤지컬 '물랑루즈'와 다른 점에 대해 스포일러가 되지는 않을까 걱정하며 이야기했다. 그는 "뮤지컬과 영화는 살짝 다르다. 뮤지컬의 내용은 연출적으로 내용이 다르다. 공작과의 삼각관계가 더 그려져 있다. 그런 재미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영화에서는 공작과 사틴의 관계는 누가 봐도 크리스티안을 선택할 수밖에 없다. 누가 봐도 공작은 모자란 역할이었지 않나. 뮤지컬에서는 매력 넘치고 재력이 있다. 사틴이 고민할 수밖에 없는 공작으로 그려진다. 재정적으로 강인한 모습으로 책임감으로 물랑루즈를 구해내고자 하는 등의 드라마가 많이 보일 것 같다"고 귀띔했다.

한편 '물랑루즈!'는 오는 20일 블루스퀘어 신한카드 홀에서 개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