딘딘 / 사진=텐아시아DB
딘딘 / 사진=텐아시아DB


가수 딘딘이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의 월드컵 16강 진출에 맞춰 재차 사과했다.

딘딘은 3일 대한민국과 포르투갈의 월드컵 3차전 경기가 종료되자 자신의 SNS 계정에 "정말 정말 정말 진심으로 너무나도 죄송하고 감사합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이어 "우리 대표팀 코칭 스태프 모든 팬 분들 진심으로 죄송하고 감사드립니다”라며 “정말 대한민국 최고입니다"라고 덧붙였다.

딘딘은 앞서 벤투호의 월드컵 16강 진출에 부정적 인식을 내비쳤다. 그는 지난 10월 '배성재의 텐'에서 벤투호를 비판한 바 있다.

그는 "사실 많은 국민들이 한편에 불안함을 가지고 있긴 하지 않느냐. 저는 둘 중 하나일 것 같다”며 “벤투 감독이 갑자기 말도 안되게, 항상 잘 안되다가 갑자기 월드컵 나가서 난리날 수도 있고 아니면 지금처럼 간다면 1무 2패 그 정도?”라고 했다.

딘딘은 또 "우루과이랑 1무를 해서 희망을 올려놓은 다음에 빠바박”이라며 “이렇게 한 다음에, 바로 런 하실 것 같은 느낌”이라고 하기도.

딘딘은 이후 카타르 월드컵에서 분투하는 국가 대표팀의 모습을 보며 "우리 대표팀이 보여주신 투혼과 모든 것들 잊지 않겠습니다. 저의 경솔함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죄송합니다”라며 “대한민국 파이팅! 남은 기간 동안 더욱 더 열심히 응원하겠습니다! 대한민국 파이팅! 대표팀 감사합니다! 수고하셨습니다! 남은 경기도 다치지 마시고 파이팅입니다”라고 사과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