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만 "글로벌화가 중요한 게 아냐, 한국 문화를 따라 할 수 있게끔 선도해야"


경제 전문 방송국 CNBC ASIA가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를 집중 조명했다.

최근 방송된 CNBC ASIA의 ‘THE CNBC CONVERSATION’에서는 최초로 K팝을 프로듀싱하고, 전 세계적인 문화현상으로 만든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와의 인터뷰가 그려졌으며, 이번 인터뷰에서는 K팝의 과거와 현재, 미래에 대한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의 인사이트를 만날 수 있어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CNBC ASIA는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에 대해 “K팝의 세계화를 이끈 음악의 마에스트로”라고 소개했으며, “그는 70년대는 가수로 활동했지만 프로듀서로서 SM을 설립하고, H.O.T., 보아, S.E.S. 등의 아티스트를 배출하며 음악 시장을 지배했고, 그만의 CT(Culture Technology)를 기반으로 글로벌 열풍을 일으키고 있다”고 주목했다.

‘K팝의 아버지’로서 K팝의 미래는 무엇이라고 생각하는지에 대한 질문에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는 “메타버스의 세상이 미래라고 생각한다. 이제 P2C(Play2Create)가 중요한 시대이다. 우리의 메타버스에 놀러 온 사람들이 그 안에서 창조를 할 수 있게 만들면 자신의 능력을 깨닫고, P2C를 통해 인간의 가장 최상위 본능인 창조를 발견하고 발전시킬 수 있다. 이러한 세상에 많은 사람들이 매료된다면 하나의 P2C 커뮤니티에 다같이 들어와서 즐기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수만 "글로벌화가 중요한 게 아냐, 한국 문화를 따라 할 수 있게끔 선도해야"
또한 앵커가 NCT의 그룹 체계를 상세히 소개하고,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의 CT가 집약된 팀이라며 지금의 CT를 구축할 수 있던 비결을 묻자 “‘캐스팅-트레이닝-프로듀싱-매니지먼트’로 세분화하고 체계화해 발전시켰다. 이것이 SM의 매뉴얼이 되고, 그것에 의해 만들어진 조직이 SM이다. 한 팀의 곡을 만드는데 전 세계 600여 팀이 한 번에 움직이고, 일주일에 200개 이상의 곡이 만들어지기까지 이런 과정을 구축하는 데 오랜 시간이 걸렸다. 마치 세계 곳곳에서 NCT가 만들어지듯이 전 세계가 네트워킹이 되면서 다 함께 즐길 수 있는 콘텐츠를 만든다면 그것이 CT”라고 설명했다.

더불어 탈세계화를 바라보는 시각에 대한 질문에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는 “처음 엔터테인먼트를 설립했을 당시 ‘컬처 퍼스트, 이코노미 넥스트’라는 생각으로 해외에 나갔고 현실이 됐다. 이제부터는 글로벌화되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고, 퍼스트 무버가 되어 전 세계 문화 사이에서 ‘한국의 것이 좋다’라는 생각으로 한국의 문화를 따라 할 수 있게끔 선도해야 하는 것이 앞으로의 K팝이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 Web3.0 시대인 IP와 콘텐츠가 가장 중요한 시대로 들어섰기 때문에 미국, 유럽, 아시아 시장 사이에서 아시아를 중심으로 끌고 들어와야 한다. 한국이 선보이는 것이 전 세계의 문화가 될 것”이라고 견해를 밝혔다.

한편,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가 출연한 CNBC 방송의 ‘THE CNBC CONVERSATION’은 전 세계 각계각층의 저명 인사들의 성공 스토리부터 업계를 내다보는 인사이트를 들어보는 코너로, 앞서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 에미레이트항공 팀 클락(Tim Clark) 사장, 인텔 밥 스완(Bob Swan) 전 CEO, 사업가 빅토리아 베컴(Victoria Beckham) 등 유명 인사들이 출연한 바 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