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맨파' 피지컬 1등 넉스…비주얼 1등 권트윈스 드기·도니


Mnet ‘스트릿 맨 파이터 갈라 토크쇼’가 댄서들의 다양한 매력을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아쉬움을 달랬다.

지난 29일 ‘스트릿 맨 파이터 갈라 토크쇼’에서는 YGX의 도니와 준호의 ‘아로하’ 듀엣 무대를 시작으로 풍성한 코너들이 담겨 눈길을 모았다.

먼저 숫자로 보는 ‘스트릿 맨 파이터(이하 ‘스맨파’)’ 명장면이 공개됐다. 화제성 1위, 음원 차트 1위의 ‘새삥’ 댄스, 댄서들의 뜨거운 눈물로 만들어진 감동의 순간들이 소개되며 재미와 감동을 동시에 선사했다. 또한 팬들에게 가장 요청이 많았던 화제의 영상도 재현됐다. 오직 팬들만을 위한 보아의 ‘BETTER’ 무대는 엠비셔스의 우태의 안무로, 그를 비롯해 테드, 킹키, 블랙큐, 무드독, 루트까지 각자 다른 크루에 속해있지만 함께 무대를 꾸미며 색다른 케미스트리를 자랑했고 시선을 빼앗았다.

댄서들이 뽑은 리스펙 랭킹 피지컬의 주인공들도 공개됐다. 피지컬 랭킹 3위에는 이조와 카운터가, 2위에는 바타, 1위에는 이견 없는 피지컬의 주인공 넉스가 뽑히며 눈길을 끌었다. 특히 카운터는 “1위가 벗으면 벗겠다”며 도발해 웃음을 안기기도. 이어, 번외 게임으로 멤버 안고 스쿼트를 하는 체력 대결까지 펼쳐지며 흥미진진함까지 안겼다.

피지컬 주인공에 이어 ‘스맨파’ 멤버들이 뽑은 리스펙 랭킹 비주얼 공동 3위에는 원밀리언 백구영과 저스트절크 하울, 2위는 뱅크투브라더스의 필독, 1위는 권트윈스 드기와 도니가 자리했다. 드기와 도니는 귀여움과 잘생김을 장착한 세레모니까지 펼쳐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번 갈라토크쇼의 가장 핫한 코너는 리더 8인의 본 모습이 공개된 리더청문회로 원밀리언의 백구영과 저스트절크의 영제이, 프라임킹즈의 트릭스와 어때의 테드, 뱅크투브라더스 제이락, 오천 대신 자리한 엠비셔스의 우태, 위댐보이즈의 바타와 YGX의 드기 순으로 무대 중앙에 자리했다. 8명의 리더들은 멤버들의 야유와 저격, 도발 속에 좌불안석인 모습을 보이며 ‘팝콘각’ 재미를 만들어냈다. 예능감으로 똘똘 뭉친 댄서들의 폭로와 리더들의 해명으로 웃음을 안겼다. 특히 저스트절크 영제이가 자주 연습 시간에 지각한다는 사실이 폭로됐고, 부리더 제이호는 영제이의 변명을 듣자마자 음성 변조 없이 육성으로 화를 내는 등 흥미진진한 공방전이 이어졌다.

전 멤버가 함께하는 몸으로 말해요는 ‘스트릿 맨 파이터 갈라토크쇼’의 백미였다. 프라임킹즈는 ‘스포츠’라는 주제로 빠른 속도를 자랑하며 정답을 맞춰나갔고, YGX는 다소 어려운 음식을 주제를 받아 들고 난항을 겪기도 했다. 어때의 주제어는 속담으로 킹키의 활약 속에 순항을 이어갔다. 위댐보이즈는 동물이라는 주제로 스피디한 게임을 이어갔고 단독 선두에 오르며 판세를 뒤집었다. 이어 엠비셔스는 영화를 주제로 11개를, 저스트절크는 인물을 주제로 9개를 맞히며 1위 사수에 도전했지만 아쉽게 실패했다. 뱅크투브라더스는 감정을 주제로 받아 들고 고군분투하며 7개를 맞히는데 성공했다. 마지막 주자는 원밀리언으로 사물을 찰떡처럼 설명하며 팀워크를 과시했다. 결국 14문제를 맞히는데 성공한 원밀리언이 몸으로 말해요 게임에서 승리를 거머쥐었다.

화요일 밤의 댄스 열풍을 몰고 온 ‘스맨파’는 팬들의 아쉬움을 달랠 갈라토크쇼까지 마무리했고, 전국투어 콘서트를 통해 계속해서 관객들과 만나며 눈을 수 없는 퍼포먼스와 매력을 선보일 전망이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