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브로드웨이 42번가' 줄리안 마쉬 역 송일국 인터뷰
송일국 /사진제공=CJ ENM
송일국 /사진제공=CJ ENM


배우 송일국이 뮤지컬 '브로드웨이 42번가'를 위해 다이어트를 한 이유를 밝혔다.

송일국은 29일 오후 서울 서초구 예술의 전당 CJ 토월극장에서 뮤지컬 '브로드웨이 42번가'와 관련해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뮤지컬 '브로드웨이 42번가'는 1996년 대한민국 최초 정식 라이선스 뮤지컬로 시작했으며, 1930년대 경제 대공황 시기 뉴욕 브로드웨이를 배경으로 스타를 꿈꾸는 코러스 걸 페기와 연출가 줄리안, 한물간 프리마돈나 도로시의 이야기다.

송일국은 극 중 줄리안 마쉬 역을 맡았다. 줄리아 마쉬는 브로드웨이 최고의 연출가로 최고의 무대를 만들기 위해 카리스마 있고 냉철한 판단을 내리는 리더다.

송일국은 2006년 공연된 '브로드웨이 42번가'를 통해 뮤지컬로 데뷔했다. 2006년에 이어 2020년, 2022년까지 3시즌에 참여했다.

이날 송일국은 '브로드웨이 42번가'를 위해 12kg를 감량했다고 말했다. 그는 "두 달 정도 걸렸다. 처음 리딩하고부터 감량하기 시작했다. 올해 가기 전에 5kg를 더 뺄 예정"이라고 말했다. 연극배우 선배가 제 첫 공연을 보시더니 '일국 씨 5kg만 더 빼면 좋겠어'라고 이야기하시더라"고 설명했다.

이어 "옷이 안 맞다. 옷에 몸을 맞춰야 했다. 지금은 맞긴 하지만, 옷 안에 마이크를 차면 좀 낀다. 다른 의상인 턱시도는 더 타이트하다. 입을 때마다 백스테이지에서 곡소리를 낸다. 그러면 주위에서 다 웃는다"고 덧붙였다.

송일국은 2년 전에도 '브로드웨이 42번가'를 위해 10kg를 감량했다. 그는 "저희 같은 배우들은 입금이 되면 다 뺀다. 입금되면 바로 뺀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송일국은 다이어트를 위해 매끼 고구마와 바나나를 먹고 버틴다고. 그는 "아이들이 늘 쫓아다니면서 이야기하기도 한다. 극 중에서 마지막 신 할 때까지 아무것도 안 먹는다"고 했다.

한편 송일국이 출연하는 뮤지컬 '브로드웨이 42번가'는 오는 2023년 1월 15일까지 공연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