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비행 중 고소공포증 호소 "제발 잠들었으면" 눈 질끈('복덩이들고')


송가인-김호중의 특급 역조공 프로젝트 '복덩이들고(GO)'가 첫 해외 역조공 길에 오른 김호중의 '진땀' 사연을 공개할 예정이다.

오는 30일 방송될 TV CHOSUN '복덩이들고(GO)'에서는 송가인의 공연 스케줄 때문에 하루 먼저 방콕행 비행기에 오른 김호중의 '파란만장' 비행 스토리가 펼쳐진다.

'복카' 대신 멋진 SUV를 타고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한 김호중은 먼저 눈부신 공항 패션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그는 깔끔한 트위드재킷과 검정 슬랙스, 안경으로 멋을 낸 댄디한 차림으로 '복덩이들고(GO)'의 첫 해외 진출을 기념했다.

태국 교민들을 만날 생각에 설렘과 기대를 품고 비행기에 탑승한 김호중의 여정은 순탄치만은 않았다. 기내를 꽉 채운 다른 승객들을 배려해 속삭이며 멘트를 하던 김호중은 급기야 "소란스럽게 하면 죄송할 것 같다"며 화장실로 자리를 옮겨 진행을 이어가는 '유교남' 면모를 드러냈다.

김호중은 사실 고소공포증 때문에 비행기도 무서워한다고 호소하며 "타자마자 제발 잠들었으면 좋겠다"라는 말과 함께 눈을 질끈 감았다. 김호중은 비행기가 이륙을 위해 출발하자 잔뜩 긴장한 표정으로 후다닥 벨트를 재점검하는가 하면, 폰 메모장에 "너무 무섭다", "진짜 장난 아니다" 등 긴박한 SOS 메세지를 적었다.

하지만 고소공포증으로 시름시름 앓던 김호중의 눈을 번쩍 뜨게 한 특효약이 있었다. 기적 같은 명약으로 기절한 듯 '꿀잠'을 잔 김호중은 방콕 공항에 무사히 도착하자 "살았다"며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반전 매력 가득한 김호중의 태국행 여정은 오는 30일 밤 10시 '복덩이들고(GO)'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