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구자철, 가나전 패배에 울었다 "월드컵이라는 참 그렇다"


구자철 KBS 해설위원이 '대한민국 vs 가나'전에서 우리의 패배에 울컥해 말을 잇지 못했다.

지난 28일 한국은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가나와의 2차전에서 전반 2골을 허용했지만 후반에 조규성이 연속 2골을 터뜨리며 추격에 불을 붙였다. 특히 후반 13분 조규성의 첫 골은 교체 투입된 지 얼마 되지 않은 이강인의 날카로운 어시스트 끝에 들어가 환호성을 자아냈다. 이어 불과 3분 후인 후반 16분, 조규성은 두 번째 헤더로 추가골을 터뜨려 동점을 만들었다.

하지만 가나는 모하메드 쿠두스가 후반 23분 결승골을 터뜨리며 다시 앞서갔고, 한국은 수 차례 처절한 공격을 펼쳤지만 가나의 골문을 열지 못했다. 결국 한국은 아쉬운 2대3 패배를 받아들여야만 했다.
[종합] 구자철, 가나전 패배에 울었다 "월드컵이라는 참 그렇다"
구자철은 "아쉽다는 말 말고는..."이라며 말을 제대로 잇지 못했다. 그는 "정말 축구란 게 참 어렵습니다"라며 전력을 쏟아부었지만 패배한 대표팀에 "너무 아쉬워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라고 격려했다.

선수들의 인터뷰를 들은 구자철은 "선수들이 얼마나 이 경기에서 승리를 거둬서 국민들에게 희망과 기쁨을 드리고 싶어했는지를 충분히 확인할 수 있습니다. 참 월드컵이라는 게 그렇습니다"라며 온 국민이 자신들을 응원한다는 것을 분명히 알고 경기에 나간 선수들의 마음에 깊이 공감했다.
[종합] 구자철, 가나전 패배에 울었다 "월드컵이라는 참 그렇다"
하지만 이날 경기에서는 구자철의 월드컵 개막 전부터 '픽'이었던 조규성과 이강인에 대한 신뢰가 현실이 되기도 했다. 구자철은 계속 "이번 월드컵 대한민국 첫 골의 주인공"으로 꼽았던 조규성에 대해 이날도 "개인적으로 조규성 선수는 유럽 어느 팀에 가도 충분히 활약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데, 오늘 증명을 했으면 좋겠다"고 응원했다.

벤투 감독의 선수 기용 문제로 논란의 중심이었던 이강인에 대해서도 구자철 위원은 지속적으로 신뢰를 보여왔다. 그는 "이강인은 반드시 월드컵에서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며 "선발 출전은 무리다. 후반에 조커로 출전하면 좋은 활약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확히 구자철 위원의 말대로 이강인은 우루과이와의 1차전, 가나와의 2차전에 모두 후반 교체 투입, 가나전에서는 '황금 어시스트'까지 선보였다.
[종합] 구자철, 가나전 패배에 울었다 "월드컵이라는 참 그렇다"
또한, 이날 한준희 KBS 해설위원은 VAR(비디오판독) 뒤에도 취소되지 않은 가나의 첫 골에 대해 정확히 해설하며 ‘축구 백과사전’의 면모를 자랑했다. 전반 24분 가나 모하메드 살리수의 골이 VAR을 받기도 했지만, 결국 취소되지 않고 인정된 상황에 대해 한준희 해설위원은 "가장 최근의 룰에서는 골 넣은 본인의 우발적 핸드볼만 골이 취소가 되게 돼 있거든요"라며 "동료에게 맞았을 때는, '진짜 핸드볼 반칙'이었을 때는 취소가 되죠 물론...그런데 우연한 핸드볼일 때는 취소가 안 돼요"라고 설명했다.

살리수가 골을 터뜨리기 직전, 동료의 손에 볼이 맞고 살리수에게 연결됐지만, 이는 우연한 상황으로 판정됐다. 한준희 해설위원은 "지금은 우발적인, 그러니까 평상시 같으면 핸드볼 파울이 아닌 상황이었다고 본 거예요. 그래서 취소가 안 됩니다"라고 짚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