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하 CEO♥' 9기 옥순, 탈모 숨기고 싶었나? "두피 문신 자연스럽죠"


'나는 솔로' 9기 옥순(가명)이 두피 문신을 고백했다.

최근 옥순은 "놀림당하고 슬퍼할 시간에 해결책을 찾았다"며 "색칠하는 게 아닌 도트로 하나하나 점 찍는 원장님만의 방식이라 진짜 자연스럽다. 이제 햇빛 아래 당당히 사진 찍어봅니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공개된 사진 속 옥순은 얼마 전 두피 문신을 받은 모습. 가르마 부분이 많이 채워져 있는 모양새.

한편 9기 옥순은 ENA PLAY, SBS Plus '나는 솔로'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