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안하게 사세요"…송다은, 협박·비방한 누리꾼 박제→고소·경고


"불안하게 사세요"…송다은, 협박·비방한 누리꾼 박제→고소·경고


배우 송다은이 자신에게 모욕적인 메시지를 보내는 누리꾼을 고소했다.

송다은은 26일 자신이 받은 인스타그램 메시지들을 캡처하고는 "경찰서에서 만나자, 자료 다 넘겼다. 하루하루 불안하게 살았으면 좋겠다. 제 지인한테 사람 가려가며 욕했던데 그 자료들 다 있다. 하루라도 빨리 그 분들께 사과를 구해라"라고 적었다.

송다은은 "사람 가려가면서 정당하게 말하는 듯하며 상처주는 말로 제 가족 혹은 지인이란 이유 하나로 사생활 침해와 스트레스를 받는 모습에 전 이분을 고소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소장은 아직 도착하지 않았을 거라고 말한 그는 "욕설에 대한 부분과 제 번호를 불법적으로 취득한 사실과 카톡으로 협박, 커뮤니티, 인스타그램에 사실과 다른 댓글과 욕설로 비방에 의한 명예훼손 부분에 있어 이미 변호사분을 선임했다"고 알렸다.
"불안하게 사세요"…송다은, 협박·비방한 누리꾼 박제→고소·경고
이어 "민사 소송이라 오래 걸릴 걸 알지만 이번만큼은 오래 기다리려 한다"면서 "사람에게 일부러 상처줬으면 벌 받아야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송다은은 "증거로는 제 인스타DM (아이디를 바꿔도 특정이 된다합니다) 제가 모르는 커뮤니티, 카페, 댓글 등등 이미 많이 있다. 이번 일로 많은 것을 깨달으셨으면 좋겠다"고 경고했다.

한편 송다은은 채널A '하트시그널2'에 나와 얼굴을 알린 뒤 드라마 '외출' '한 번 다녀왔습니다' '은주의 방' 등 드라마에서 조연으로 활약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