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 /사진=영화 '청춘연애' 스틸
크리스 /사진=영화 '청춘연애' 스틸


그룹 엑소를 탈퇴한 크리스(중국명 우이판)가 성폭력 혐의로 중국에서 재판에 넘겨진 가운데, 중국 법원이 징역 13년을 선고했다.

25일 중국 매체 시나 연예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베이징 차오양구 인민법원 1심은 피고인 우이판 강간, 집단 음란죄 사건을 공개 선고했다.

법원은 피고인 우이판에게 강간죄로 징역 11년 6개월, 집단 음란죄로 징역 1년 10월을 각각 선고했다. 이로써 크리스는 징역 13년의 선고를 받았다. 크리스에게는 추방 명령이 내려져 형기를 채운 뒤 중국을 떠나야 한다.

크리스는 2020년 11월부터 12월까지 자기 거주지에서 3명의 여성이 술에 취해 저항할 수 없는 틈을 타 강제로 성관계를 맺어 기소됐다. 또한 2018년 7월 1일에는 거주지에서 다른 여성 2명과 함께 음주 후 음란 행위를 조직하기도.

법원은 "크리스의 행위가 강간죄와 집단 음란죄로 법에 따라 함께 처벌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