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민♥' 김준호 "엔터 사업으로 현금만 10억 날려…캐릭터 사업도 적자"('노빠꾸탁재훈')


'김지민♥' 김준호 "엔터 사업으로 현금만 10억 날려…캐릭터 사업도 적자"('노빠꾸탁재훈')
'김지민♥' 김준호 "엔터 사업으로 현금만 10억 날려…캐릭터 사업도 적자"('노빠꾸탁재훈')
'김지민♥' 김준호 "엔터 사업으로 현금만 10억 날려…캐릭터 사업도 적자"('노빠꾸탁재훈')
사진=유튜브 노빠꾸탁재훈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노빠꾸탁재훈 영상 캡처
김준호가 엔터테인먼트 사업으로 현금만 10억 원가량을 잃었다고 밝혔다.

24일 유튜브 채널 노빠꾸탁재훈에는 '김준호, 김지민과 키스금지 비접촉 조건부 열애'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시됐다.

캐릭터 사업을 하고 있는 김준호는 갖가지 캐릭터 굿즈를 가지고 등장했다. 탁재훈은 "조잡스러운 사업은 다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탁재훈의 심문이 시작됐다. 탁재훈이 "많이 바쁘실 텐데 잘 따라주셨다"고 하자 김준호는 "제가 조사를 많이 받아 봤다"며 자폭 개그를 했다.

탁재훈은 캐릭터 사업이 "적자 아니냐"고 물었다. 김준호는 "적자냐니. 엄청난 적자"라고 밝혀 폭소를 자아냈다. 이어 "골프(용품)가 마지막 겜블이다. 잘 돼야 된다"고 했다.

탁재훈은 "사업을 많이 했는데 가장 처참했던 사업이 뭐였냐"고 물었다. 김준호는 "엔터였다. 캐시로만 9~10억 나간 것 같다"고 밝혔다. 이에 탁재훈은 "근데 왜 이상민 씨를 자꾸 거지라고 하냐"고 짚었다. 김준호는 "제가 거지고 그쪽은 상거지다. 저는 전셋값은 있지 않나. 형님 아시지 않나. 상민이 형 지금 목돈 없어서 월세 세게 내고 있는 거"라고 했다.

김준호는 탁재훈에게 "거지냐, 중산층이냐"고 물었다. 탁재훈은 "중산층"이라고 답했다. 김준호가 "아버님 돈 아니냐"고 하자 탁재훈은 "아버님 돈 제가 받으면, 저는 아마 당신들 쉽게 못 볼 거다. VIP로 갈 거니까"라며 으스댔다.

개그맨 선후배 사이인 김준호와 김지민은 지난 4월 열애를 인정하고 공개 연애 중이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