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쓴, '♥홍현희 판박이' 똥별이 얼마나 괴롭혔길래…"기분 안 좋음"


개그우먼 홍현희 남편 겸 인테리어 디자이너 제이쓴이 아들 똥별이를 자랑했다.

제이쓴은 25일 "아빠가 겁나 귀찮게 해서 벼리 기분 안 좋음"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모자를 뒤집어쓰고 눈을 감고 있는 제이쓴의 아들 모습이 담겼다. 이는 보는 이들의 귀여움을 유발한다.
제이쓴, '♥홍현희 판박이' 똥별이 얼마나 괴롭혔길래…"기분 안 좋음"
이를 접한 한 네티즌은 '오늘 아침에 부장님한테 혼난 제 모습 같네요'라고 다이렉트 메시지를 보냈다. 제이쓴은 "괜찮아 괜찮아 그럴 수도 있지 뭐. 그럼 똥별이 보고 힐링"이라며 한 장의 사진을 추가로 올렸다.

추가로 공개된 사진 속에도 똥별이의 모습이 담겼다. 모자를 뒤집어쓴 채 카메라를 쳐다보고 있는 똥별이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또한 왼쪽 볼에 하트 이모지를 붙여놔 귀여운 매력을 더했다.

제이쓴은 2018년 홍현희와 결혼, 슬하에 아들 하나를 두고 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