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신화 이민우, 시골 사는 김동완에 '심정지' 걱정 "건강 시계 차고다녀라"('용진건강원')


[종합] 신화 이민우, 시골 사는 김동완에 '심정지' 걱정 "건강 시계 차고다녀라"('용진건강원')
그룹 신화의 첫 유닛인 신화 WDJ의 멤버 이민우, 전진, 김동완이 근황을 전했다.

24일 유튜브 채널 ‘용진건강원’에는 그룹 신화의 첫 유닛인 신화 WDJ의 멤버 이민우, 전진, 김동완이 출연한 영상이 게재됐다.

전원생활 중인 김동완은 이날 "저희 집 앞에 창고를 지어놨다. 그 앞에 도랑이 있다. 턱을 밟고 올라오는데 발이 벌렁 돼서 내가 진짜 이마로 땅을 꽝 찍었다. 거기서 내가 한 3초 정도 기절했다가 일어난 거다. 그때 '이런 건 두 번 다시는 겪으면 안 되겠다' 싶었다"고 밝혔다.

이를 들은 전진은 "누군가 있어야 돼"라며 걱정했고, 이민우는 "건강 시계 차고 다녀요. 심정지 오면 출동하게"라는 현실 조언을 건네 웃음을 줬다.

이용진이 전진, 민우, 동완에 신화가 장수 그룹으로 유지될 수 있었던 이유에 대해 물었다. 이민우는 "부모님들이 개입하지 않는다"며 경제적인 부분까지도 부모님이 개입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용진은 “멤버 몇 분은 결혼을 하셨다”라며, 아직 결혼을 하지 않은 이민우, 김동완에게 “두 분 입장에서 결혼한 멤버를 보면 어떠냐”라고 물었다.

그러자 이민우는 “부럽다. 보면 자기 편이 옆에 딱 있다. (전진은) 술도 끊었다. 소주를”이라고, 김동완은 “그리고 건강해진 거 같다”라고 말하며 부러움을 드러냈다.

오마이걸의 유아는 이들에게 20살로 돌아간다면 무엇이 하고 싶냐고 물었다.

그러자 김동완은 “이수만 선생님을 찾아가서 나한테 왜 그 분장을 시키려고 하시는지 다시 한번 따진 다음에 다시 한번 생각해달라고 말씀드릴 거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동완은 신화 2집 ‘Yo! (악동보고서)’ 활동 당시 크로우 분장을 한 바 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