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oh!윤아'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oh!윤아' 영상 캡처


배우 오윤아가 성형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24일 유튜브 채널 'oh!윤아'에는 '오윤아 남친 최초 공개?! 연하남과 가로수길 데이트'라는 제목으로 영상 하나가 게재됐다.

오윤아는 "오늘은 날씨가 좋아 브런치 먹는 걸 해보면 어떨까 싶다"고 말했다. 그렇다면 데이트 상대는 누구일까. 오윤아는 "지금 소중한 사람을 불렀다"고 설명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oh!윤아'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oh!윤아' 영상 캡처
조금 뒤 한 남자가 등장했다. 알고 보니 이 남자는 오윤아의 남동생이었다. 오윤아 남동생은 "갑자기 이렇게 찍게 돼 당황스럽다. 원래 누나 만나면 말 되게 안 하는데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오윤아는 OOTD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남동생을 위한 룩이 아니라 오늘 처음 내한하는 공연 VIP 시사회가 있는데 민이랑 같이 가기로 했다. 처음으로 아끼는 옷을 입고 나왔다"고 설명했다.

오윤아는 이날 OOTD가 절대로 남동생을 위한 것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요즘에 촬영하고 있지 않나. 매일 운동복만 입고 다녔다. 저인지 못 알아볼 정도의 의상을 입고 다녔는데 이제 그러면 안 될 것 같다. 선배님들이 유튜브 구독을 다 하시더라. 신경 써서 입고 다녀야 할 것 같다"고 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oh!윤아'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oh!윤아' 영상 캡처
또한 오윤아는 동생의 모습을 카메라로 담으며 "얼굴이 저랑 하나도 안 닮았다. 그래서 제가 성형 의혹을 많이 받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두 사람은 브런치를 먹으러 한 가게를 방문했다. 브런치 가게에서 동생과 함께 브런치를 즐기던 오윤아는 "1년에 한 다섯 번 만난다. 몇 달 뛰어서 만날 때도 있고 한 달에 한 번 만날 때도 있다"고 말했다.

오윤아는 "만나서 이야기하는 것도 어색하다. 뭐 사줄 때나 만난다"라고 말하며 현실 남매 케미를 자랑했다. 오윤아는 "옛날에 악플이 있었지 않나. 동생이 나도 보지도 못하는 걸 많이 신경 써줬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오윤아의 남동생은 "'죽고 싶냐?'라고 댓글도 달고 싶었다"고 말해 훈훈함을 안겼다.

오윤아와 남동생은 브런치를 다 먹은 뒤 MZ세대 사이에서 유행 중인 네 컷의 사진을 찍으러 가기도. 또한 오윤아 남동생은 생일을 맞은 누나를 위해 꽃다발을 선물했다. 오윤아의 남동생은 정성스레 쓴 손편지까지 함께 보내 시선을 끌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