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트로 라키 / 사진=텐아시아DB
아스트로 라키 / 사진=텐아시아DB


아스트로 라키의 활동 중단 루머에 대해 소속사가 입장을 냈다.

소속사 판타지오는 24일 "온라인상에 유포되고 있는 소속 아티스트 라키와 관련된 내용으로 마음의 상처를 받았을 아로하 여러분에게 사과의 말씀과 ‘라키 활동 중단’과 관련된 내용은 모두 사실이 아님을 알려드린다"고 알렸다.

이어 "당사에서는 단 한 번도 언급한 적 없는 ‘라키 활동 중단’에 대한 허위사실을 유포한 해당 브랜드 측에 유감을 표하며, 원만한 해결을 하고자 정정 공지 및 사과를 요청하고 기다리고 있었다. 하지만, 더 이상 기다릴 수 없다고 판단하여 공식 입장을 전하게 되었다. 이와 관련해 공식 입장이 늦어진 점 양해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소속 아티스트를 보호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소속 아티스트들에게 많은 사랑과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라키는 최근 배우 박보연과의 열애를 인정해 화제가 됐다.

이하 판타지오 공식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판타지오입니다.

먼저, 온라인상에 유포되고 있는 소속 아티스트 라키와 관련된 내용으로 마음의 상처를 받았을 아로하 여러분에게 사과의 말씀과 ‘라키 활동 중단’과 관련된 내용은 모두 사실이 아님을 알려드립니다.

당사에서는 단 한 번도 언급한 적 없는 ‘라키 활동 중단’에 대한 허위사실을 유포한 해당 브랜드 측에 유감을 표하며, 원만한 해결을 하고자 정정 공지 및 사과를 요청하고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더 이상 기다릴 수 없다고 판단하여 공식 입장을 전하게 되었습니다. 이와 관련해 공식 입장이 늦어진 점 양해 부탁드립니다.

판타지오는 소속 아티스트를 보호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소속 아티스트들에게 많은 사랑과 관심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