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겸 배우 이승기./사진=텐아시아DB
가수 겸 배우 이승기./사진=텐아시아DB


가수 겸 배우 이승기의 법률대리인이 후크엔터테인먼트의 음원료 미정산 관련 "직원 실수 문자를 보고 최근에야 인지했다"고 밝혔다.

이승기 측 법률대리인은 24일 공식 보도자료에서 음원 수익 정산에 대해 뒤늦게 인지하게 된 것과 관련 전적으로 믿었던 후크가 음원료에 대해 언급조차 하지 않아 음원료 수익 발생에 대해 전혀 몰랐다고 강조했다.

법률대리인은 "데뷔 이후 18년 동안 후크엔터테인먼트에 소속되어 활동하여 왔고, 연예활동 및 정산과 관련하여서는 후크엔터테인먼트를 전적으로 믿고 따라왔다"며 "그 동안 후크엔터테인먼트 측에서 음원료에 대하여 어떠한 언급조차 하지 않았기 때문에 음원료 수익이 발생하고 있는지조차 알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해당 사실을 알게 된 계기에 대해 "최근에야 후크엔터테인먼트 직원이 잘못 발송한 문자를 보고 음원료 수익 발생 사실을 인지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승기 법률대리인에 따르면 이승기는 지난 15일 후크엔터테인먼트에 음원료 미정산과 관련한 내용증명을 발송, 참여한 모든 앨범의 유통으로 인한 수익 내역을 공개하고 이에 기초하여 미지급된 음원료를 정산하여 줄 것을 요구했다.

이후 대화를 나누는 과정에서 후크엔터테인먼트와 신뢰관계가 깨졌다고 했다. 이승기 측은 "이승기가 수 차례 정산 내역을 요구하자, 후크 측은 '너는 마이너스 가수다'라는 등 핑계를 대며 내역의 제공을 회피하였다"며 "그 과정에서 이승기씨는 소속사 대표 등으로부터 입에 담기 어려울 정도의 모욕적이고 위협적인 언사를 전해듣기도 했다"고 전했다.

후크엔터테인먼트 및 권진영 대표와 신뢰관계가 지속될 수 없다고 판단했다는 이승기 측은 "음원료 정산 외에도 후크엔터테인먼트 및 권진영 대표와 이승기 사이의 제반 법률관계에 대하여도 면밀한 검토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후크엔터테인먼트 측에 몇 건의 내용증명을 통하여 이승기 연예활동 전반에서의 매출 및 정산 내역 등을 투명하게 공개해줄 것을 요청하였으며, 후크엔터테인먼트로부터 성실한 회신을 받을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이승기는 향후 활동중인 작품활동에 지장이 없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며, 본 사안과 관련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명확한 사실관계 검토 이후 별도로 입장을 전하여 드리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